김홍일 “포털 뉴스, 기사 배열 등 공정성 관련 조치 필요”

96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는 27일 포털의 뉴스 서비스에 대해 “기사 배열 등 공정성과 관련한 신속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홍일 방송통신위원장 후보자가 2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인사청문회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곽영래 기자]

김 후보자는 이날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에서 진행된 인사청문회에서 “포털이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운영을 중단하고 아무런 개선 조치를 하지 않는다”는 윤두현 의원(국민의힘)의 지적에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일각선 제평위를 법제화하자는 이야기도 있지만 기본적으로 기업이 권한을 행사하고 책임을 지는 원칙이 맞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김 후보자는 “포털사의 사회적 책임과 기업 활동의 자유가 잘 조화되도록 하는 조화점을 찾아야 한다는 생각”이라며 동의했다.

제평위는 뉴스 서비스를 운영하는 네이버·카카오와 언론사 간 제휴를 위해 설립된 자율기구다. 2015년 준비위원회가 출범한 이래로 2016년부터 7년간 양사의 뉴스 입점 심사와 제재 업무를 맡았다.

심사 과정이 불투명하다는 비판이 나와 제평위는 지난 5월부터 잠정 중단됐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