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G폰으로 LTE요금’ 가계통신비 진짜 내려갈까

488

5세대(5G) 스마트폰으로도 4세대 이동통신(LTE) 요금제에 가입할 수 있게 되면서 가계통신비 인하 기대감이 나온다. 정부의 통신비 압박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3사가 관련 약관을 개정하면서다. SK텔레콤과 KT는 현재 이와 같은 요금제 이용이 가능하고 LG유플러스도 내달 중순부터 이를 적용한다.

통신사들은 다만 지난 3~4월 5G 중간요금제 출시를 필두로 내년 5G 저가요금제를 출시할 예정이다. 여기에 5G 데이터 제공 구간이 세분되고 기존 5G 요금제의 혜택은 더욱 확대될 예정이라 LTE 요금제로 실제 이동하는 수요는 예상보다 크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있다.

5G·LTE 경계 없어졌다

28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최근 통신3사는 휴대폰 단말기 종류에 따른 요금제 가입 제한을 없앴다. 관련 이용약관을 고쳐 신규·기존 이용자 모두 요금제를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게 한 것이다. 5G 스마트폰으로 LTE 요금제를 이용하는 것은 물론, LTE 폰에서 5G 요금제도 가능하다. 

SK텔레콤이 지난달 23일 가장 먼저 5G와 LTE 요금제 간 벽을 허물었고 KT도 이달 22일부터 같은 내용을 적용했다. LG유플러스는 전산작업 등을 거쳐 내년 1월19일부터 단말기 종류에 따른 요금제 가입 제한을 폐지한다. 

그동안은 이런 교차 가입이 원칙적으로 불가능했다. 5G 스마트폰으로 LTE 요금제를 쓰려면 유심 기기를 변경하거나 자급제로 5G 단말기를 사야 했다. 그러나 최신 스마트폰 대부분은 5G 전용으로 출시돼 소비자로서는 상대적으로 비싼 5G 요금제에 가입해야 했다. 이를 개선한 것이다. 

예를 들어 데이터 사용량이 월 2GB 이내로 많지 않은 5G폰 이용자는 그간 이를 충족하는 3만원대 LTE 요금제 대신 최소 4만원 중후반대인(5GB) 요금제에 가입해야겠지만, 앞으로는 저렴한 LTE 요금제 이용이 가능해진다. 반대로 LTE 폰을 쓰면서 와이파이를 제외한 데이터 사용량이 많다면 5G 요금제를 선택하는 것이 유리하다. 실제 LG유플러스에서는 12GB를 기본제공하는 5G 요금제(월 5만5000원)가 6.6GB를 제공하는 LTE 요금제(월 5만9000원)보다 저렴하다. 

통신비 절감효과 두고봐야 

하지만 이런 교차 가입이 활발해질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평가다. LTE 요금제로의 이동 자체가 ‘반짝 효과’에 그칠 수 있어서다. 

당장 내년 1분기에는 3만원대의 5G 저가요금제가 출시된다. 월 이용요금이 현재 4만원대에서 3만원대로 더욱 낮아진다. 5G 데이터 제공 구간은 더욱 세분된다. 기존에는 30GB 이하 구간 요금제가 통신사별로 8GB, 12GB 등 2~3종뿐이었는데 선택의 폭이 넓어지는 것이다. 

내년에는 청년 5G 요금제 혜택도 확대된다. 저가(3~4만원대)·소량(30GB 이하) 구간에서도 데이터 제공량을 일반 요금제 대비 최대 2배 늘리고, 로밍 요금은 절반이 되는 게 골자다. 이렇게 되면 같은 데이터 제공량에 5G와 LTE 요금제 모두 월 3만원대로 비슷해진다. 굳이 LTE 요금제로 갈아탈 유인이 사라지는 셈이다. 

이 때문에 교차 가입으로 인한 통신비 절감 효과를 예단하기 이르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부가 야심차게 추진한 5G 중간요금제도 실제 체감효과는 미미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3분기 가구당 월평균 가계통신비는 13만원으로 전년 동기(13만1000원)와 비슷했다. 

다만 소비자의 선택권 강화 측면에서는 의미가 있어 보인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정부 기조에 따라 통신사들도 저가요금제를 출시하겠지만 요금제 변경에 따른 위약금도 잘 따져봐야 한다”며 “가입자의 선택권이나 편익이 늘어나는 것은 분명하다”고 전했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