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홈쇼핑-유료방송 송출수수료 갈등…모바일 매출 고려한 산정기준 필요” [IT돋보기]

87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TV홈쇼핑 사업자와 유료방송 사업자 간 송출 수수료 갈등이 커지는 가운데 인터넷·모바일 매출을 고려한 새로운 수수료 산정방식이 필요하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방송사업자 대비 홈쇼핑사업자가 제공하는 정보가 상대적으로 적다는 지적도 함께 나왔다.

지난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소재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KCTA) 대회의실에서 정윤재 한국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가 발제하고 있다. [사진=박소희 기자]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소재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KCTA) 대회의실에서 진행된 ‘홈쇼핑-유료방송 분쟁 해결 기자간담회’에서 정윤재 한국외대 미디어커뮤니케이션학부 교수는 “홈쇼핑사들은 방송 대신 인터넷·모바일 결제를 유도하는 방식으로 매출액을 확보하고 있다”며 새로운 산정방식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정 교수에 따르면 CJ 온스타일의 작년 3분기 누적 온라인 매출액은 53.7%, GS샵의 작년도 기준 온라인 매출액은 59%에 달하는 수준이다.

실제 TV홈쇼핑 시청 후 제품을 구매한 적이 있는 만 20~59세 남녀 35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한 결과, 결제 합계 350건 중 약 240건(약 69%)이 모바일앱 또는 인터넷 사이트, 카카오톡을 통해 구매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 교수는 “TV홈쇼핑 방송 중 인터넷·모바일 결제 유도는 일시적이라기보다 지속적으로 이뤄진다”면서 “결제를 자연스럽게 유도하는 경우가 많은 것”이라고 언급했다. TV홈쇼핑방송 7개 채널 1341개 모니터링 결과 노출된 인터넷·모바일 결제 유도 유형은 QR코드, 카드 할인 배너 등 총 11개다.

모든 방송에서 최소 1개 이상의 결제 유도 유형이 등장한 데 더해 QR코드는 방송 화면에 87.1%(1168회), 즉시 할인이나 쿠폰, 적립금 배너는 80.7%(1082회) 노출됐다.

그는 “홈쇼핑사의 모바일 구매 유도는 더욱 잦아지는 상황인데도 모바일·인터넷 매출 반영 수준은 사업자 간 합의에 불과한데다 명확한 기준이 없어 매출로 집계되지 않고 있다”면서 “정확한 데이터를 제공받아 이를 반영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유성진 숭실대 경영학부 교수도 산정 기준 변경에 동의하며 정부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지난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소재 한국케이블TV방송협회(KCTA) 대회의실에서 유성진 숭실대 경영학부 교수가 발제하고 있다. [사진=박소희 기자]

유 교수는 “홈쇼핑사가 제공하고 있는 데이터로는 정보의 비대칭성과 정보 검증의 한계 문제가 발생한다”면서 방송·온라인 매출이 제대로 구분되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그러면서 “일방적 송출 중단 등 협상 과정에서 불공정한 행태를 한 사업자들을 강제로 제어할 실질적 제재 장치가 필요하다”고 했다. 재승인 부관조건에 가이드라인을 준수한 합리적 산정 기준에 의해 송출 수수료 협상을 이행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는 “홈쇼핑사가 최근 경쟁력이 커진 이커머스와 경쟁할 수 있도록 중소기업 상품 선정 제약을 완화하거나 심의를 완화하는 등 규제에 대한 종합적 고려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