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레더 ‘금 토큰’ 클레이스왑서 만난다

125
오지스 CI. /그래픽=비즈워치

오지스가 개발한 클레이튼 대표 디파이 ‘클레이스왑’에 크레더의 금 기반 RWA(실물연계자산)토큰인 GPC 토큰이 온보딩(연동)된다. 

블록체인 기술기업 오지스는 크레더와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크레더는 한국금거래소를 자회사로 둔 IT(기술정보) 기업 아이티센 그룹과 블록체인 기술 기업 비피엠지(BPMG)의 합작법인이다.

이번 협력 체결에 따라 크레더는 금 기반 토큰 GPC를 오지스가 개발한 클레이튼 기반 탈중앙화금융(디파이·Defi) 서비스 클레이스왑에 온보딩한다. 크레더가 개발 중인 디파이 플랫폼 ‘골드스테이션’에서는 골드 NFT(대체불가능 토큰)를 담보로 RWA토큰의 일종인 GPC를 발행하고 전환할 수 있다.

또한 은, 구리, 팔라듐 등 다양한 실물자산 토큰화 서비스를 위해 협력하는 등, 실물자산과 블록체인 기술을 결합한 서비스로 웹3 생태계를 확대하겠다는 목표다.

RWA는 금, 부동산, 미술품, 채권까지 다양한 실물자산의 소유권을 블록체인으로 기록해 토큰화한 것으로, 블록체인 시장의 새 먹거리로 주목받고 있다. 코빗 리서치센터는 내년에 가상자산 산업 내 RWA 수요가 늘어나고, 금융기관 주도로 기관 자금이 유입되면서 RWA가 성장할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국내 블록체인 프로젝트 중에서는 클레이튼이 RWA 토큰 사업에 힘을 쏟고 있다. RWA 기반 디파이 플랫폼 개발사인 크레더는 일찍이 클레이튼의 노드 그룹을 의미하는 거버넌스카운슬(GC) 멤버로 합류했다. 이밖에도 클레이튼은 RWA 기반 디파이 플랫폼을 운영하는 ‘엘리파이’와 손을 잡았고, 네오핀과의 협력을 통해 선박자산의 토큰화 사업을 추진 중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