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년 K-웹툰 매출 1.8조원 ‘역대 최대’…네이버·카카오 매출도 첫 ‘1조 돌파’

216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네이버와 카카오가 맹활약하면서 2022년 웹툰 산업 매출이 역대 최대 규모인 1조8290억원을 기록했다. 네이버와 카카오를 중심으로 한 플랫폼 매출도 사상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실시한 ‘2023 웹툰 실태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2022년 웹툰 산업 매출 규모는 1조 8290억원으로, 2021년(약 1조5660억원) 대비 16.8% 증가했다. [사진=문화체육관광부]

18일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함께 실시한 ‘2023 웹툰 실태조사’를 통해 이같은 결과를 발표했다. 2022년 웹툰 산업 매출 규모는 1조 8290억원으로 2021년(약 1조5660억원) 대비 16.8% 증가했다. 실태 조사를 시작한 2018년 이래 5년 간 꾸준히 성장세를 보였다.

전체 산업 중에서도 네이버·카카오 등 플랫폼 기업의 성장이 두드러졌다. 2022년 플랫폼 기업의 매출은 2021년 8241억원 대비 36.8% 증가한 1조1277억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1조원을 돌파하며 웹툰 산업의 성장을 견인했다.

웹툰 플랫폼, 제작사 등의 해외 진출이 활발해지는 가운데 가장 지원이 필요한 사항으로는 통역·번역 지원(53.9%)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음은 해외 바이어/유통사와의 네트워크 구축(46.7%), 해외 시장 조사·시장 정보 제공(41.8%), 해외 마케팅 전문 인력 양성 및 지원(38.2%) 순으로 나타났다.

다만 웹툰 산업 내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창작자 수입은 최근 들어 오히려 줄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지난해 조사를 기준으로 최근 1년 동안 1년 내내 연재한 웹툰 작가의 연 평균 수입은 9840만원으로 집계됐다. 전년 대비 2030만원 감소한 수치다. 최근 1년 내 연재 경험이 있는 작가의 수입은 전년 대비 2097만원 줄어든 6476만원으로 파악됐다.

웹툰 작가들은 일주일 중 5.8일을 창작 활동에 사용했다. 창작하는 날에는 평균 9.5시간을 창작 활동에 쓰고 있다고 답했다. 2021년(10.5시간)보다 1시간 줄었다.

정부는 예산 강화, 인재 양성, 해외 진출, 법·제도 개선 등의 내용이 담긴 ‘만화·웹툰 산업 발전 방향’을 이달 중 발표할 계획이다.

유인촌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한국의 만화·웹툰이 우리나라에서만 아니라 전 세계인의 사랑을 받고 있는 만큼 만화·웹툰을 케이팝, 게임에 이어 K-콘텐츠를 이끄는 차세대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