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시카고대-도쿄대 양자분야 공동연구 협약

198
서울대-시카고대-도쿄대가 양자분야 공동연구 등을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Fujii Teruo 도쿄대 총장, 유홍림 서울대 총장, Paul Alivisatos 시카고대 총장, Jesus Mantas, Global Managing Partner of IBM Consulting[사진=서울대학교]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서울대학교는 18일(현지시간) 세계경제포럼(WEF)이 열리고 있는 스위스 다보스에서 시카고대, 도쿄대와 양자과학 및 공학 분야에서의 학술교류와 공동연구 등을 위한 상호협력 의향서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서울대는 지난해 12월 글로벌 양자컴퓨터 선도 기업인 IBM 및 한미일 4개 대학(연세대, 시카고대, 도쿄대, 게이오대)과 함께 양자분야 공동교육을 위한 상호협력 의향서를 체결한 바 있다. 이번 상호협력 의향서는 시카고대, 도쿄대와의 학술교류와 공동연구 등 협력을 위해 체결됐다.

서울대는 두 차례의 상호협력 의향서 체결로 양자 분야를 선도하는 주요 나라의 대학들과 교육·연구 교류의 전방위적 협력을 위한 기틀을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서울대는 올해 중으로 시카고대, 도쿄대와 공동심포지엄을 추진할 계획이며, 지난해 12월 신설한 ‘서울대학교 양자연구단’을 통해 양자분야 선도 대학과의 구체적인 공동노력을 지속적으로 이어갈 예정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