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핸즈온] 익숙한 그맛에 전략 MSG+….’별의 전쟁’이 풀어야 할 숙제

421

글로벌 모바일 게임 서비스 전문 기업 ‘모비게임즈(대표 유범령)’가 16일부터 서브컬쳐 전략 RPG ‘별의 전쟁’의 상반기 정식 론칭을 앞두고, 베타테스트를 진행 중이다. 

‘별의 전쟁’은 개발 기간만 2년이 넘는, 서브컬처 전략 RPG로, 별의 힘으로 생명이 부여된 세계가 점차 어둠과 혼란에 잠식되어 가는 혼돈 속에서 인류가 살아남기 위한 치열한 전쟁을 그렸다. 또한, 별자리를 소재로 한 영웅들을 수집 및 육성하고 전략에 따른 플레이를 즐길 수 있다. 

개발사의 설명대로 자신의 별자리를 기반으로 하고 있어 흥미롭다. 기자의 별자리는 처녀자리. 매일 처녀자리의 운세도 점쳐주고, 게임 속에서 관련 콘텐츠가 곳곳에서 보인다는 점이 인상적이다.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오늘의 운세는?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오늘의 운세는?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별의 전쟁’은 장르가 익숙한 모바일 수집형 RPG다. 특이한 것은 전투 방식이다.  여러 명의 영웅을 데리고 전투에 나갈 수 있지만 한 꺼번에 모두 참전하는 방식이 아니다. 전투를 하면서 배치 비용(포인트)을 번 만큼 영웅을 전장에 배치할 수 있는 방식이다. 또 특정 표식이 있는 적을 처치하면 배치 비용을 추가로 얻을 수 있는 경우도 있다. 

영웅의 배치 자리도 한정적이다. 영웅이 전진을 해서 영역을 넓히면 그제서야 배치를 할 수 있는 자리도 늘어난다. 

배치 영역이 넓어진다.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배치 영역이 넓어진다.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그리고 전장을 보면  뭔가 구조물이 많다. ‘전략 RPG’라는 슬로건을 내민 이유가 여기에 있다. 특정 영웅의 직업이 비행이라 구조물을 넘어 바로 적의 타워를 공격할 수가 있다. 또 힐러인 직업도 있고, 탱커인 직업도 있다. 

쓰알을 이렇게 많이 줘도 되나.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쓰알을 이렇게 많이 줘도 되나.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쓰알을 이렇게 많이 줘도 되나.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쓰알을 이렇게 많이 줘도 되나.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또 전선을 빠르게 뚫을 수 있는 영웅도 있으며, 주위의 힐러를 먼저 처리하는 적도 있는 등 꽤나 전략적인 요소가 돋보이는 게임이다. 또한 마법사는 암석괴수를 빠르게 제거할 수 있는 등 적과 아군의 특징을 분명하게 파악해야 만 진행이 수월하다. 실제 ‘자동’을 눌러두면 암석괴수에 막혀 진행이 되지 않아 전멸하는 경우도 있다.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뭔가 복잡해 보이는 복잡 다난한 전략성 높은 RPG 
뭔가 복잡해 보이는 복잡 다난한 전략성 높은 RPG 

그런데 아쉬운 부분도 있다. 이 좋은 콘텐츠가 자동으로 인해 막혀버린다는 것이다. 수집형 RPG도 많고, 전략 RPG도 많지만 ‘별의 전쟁’이 이들과 다른 점은 ‘스타크래프트’나 ‘롤’ 처럼 타워를 무너트리면 승리하는 상대의 허를 찔르는 전략성이 존재한다는 점이다. 익숙한 수집형 RPG의 맛에 색다른 전략이라는 MSG를 친 것이기에 맛있을 수밖에 없다. 

그런데 전투를 자동으로, 속도를 2배로 돌려놓으면 이 모든 것이 무의미해진다.  전투에 들어설 때마다 요구 전투력만 맞추면 승리하는 일반적인 수집형 RPG로 전락해 버린다는 것이다. 이것이 ‘별의 전쟁’이 풀어야 할 숙제다.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자동 전투가 되면 평범한 RPG가 된다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자동 전투가 되면 평범한 RPG가 된다 . 별의 전쟁 /게임와이 촬영

게임은 분명 매력적이다. 지금껏 시도하지 않았던 새로운 방식으로 기획했기 때문이다. 이러한 전략성을 바탕으로 수집형 RPG ‘서머너즈워’가 1조 매출을 올렸듯이, 이번 테스트를 기점으로 자동으로 인해 전략성이 무너지는 부분만 보완한다면 더욱 매력적인 게임이 될 수 있을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