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엇, ‘발로란트’ e스포츠 2월 킥오프 대회 개막

155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새로운 진행 방식을 적용한 발로란트 e스포츠가 2월에 열리는 킥오프 대회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2024 시즌에 돌입한다.

라이엇게임즈(한국 대표 조혁진)는 2024 시즌 발로란트 e스포츠의 로드맵을 22일 발표했다. 2024년 발로란트 e스포츠는 국제 리그-퍼시픽(아시아태평양), 아메리카스(미주), EMEA(유럽·중동·아프리카)별로 2023 시즌에 승격한 팀을 포함한 각 11개팀과 올해 새롭게 추가된 중국 지역 리그인 발로란트 챔피언스 투어(VCT) 차이나의 11개 팀이 합류하면서 2023년보다 더 많은 팀이 참가하도록 확장됐다.

[사진=라이엇게임즈]

각 팀들은 올해 첫 대회인 VCT 킥오프를 시작으로 국제 리그 스테이지와 국제 대회인 마스터스를 거쳐 발로란트 e스포츠 최고 권위의 대회인 챔피언스에 참가해 세계 챔피언 자리를 놓고 경쟁한다. 2024 시즌의 국제 리그 스테이지와 마스터스는 연간 2회 개최된다.

VCT 킥오프 대회는 권역별로 시작일이 다르다. 한국 팀이 포함된 VCT 퍼시픽의 킥오프 대회는 오는 2월 17일에 개막하며 지난해 승격한 블리드 e스포츠(말레이시아/싱가포르)를 포함, 11개 팀이 참가한다.

킥오프 대회는 그룹 스테이지와 플레이-인 스테이지, 플레이오프 등 총 3개의 스테이지로 이뤄져 있다. 11개 팀은 지난해 거둔 성적을 기준으로 시드를 배정받고 시드에 따라 3개조로 나뉘어 3전 2선승제 더블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치러지는 그룹 스테이지에 돌입한다. 각 그룹의 2개 조는 네 팀으로, 나머지 1개 조는 세 팀으로 구성된다.

2023 발로란트 챔피언스에서 가장 높은 성적을 거둔 각 권역의 1위 팀은 세 팀으로 구성된 조에 배정되며 부전승으로 2라운드에 먼저 진출한다.

각 조에서 1위를 차지한 세 팀은 플레이오프 스테이지에 오르며, 2위를 기록한 세 팀은 플레이-인 스테이지로 향한다. 플레이-인 스테이지에서 경기를 치르는 3개 팀은 싱글 라운드 로빈 형식으로 대결을 펼치며 이 중 1개 팀이 플레이오프에 진출한다.

플레이오프 스테이지는 싱글 엘리미네이션 방식으로 진행된다. 여기서 승리해 결승전에 오른 두 팀은 2024년 첫 국제 대회인 발로란트 마스터스 마드리드 직행 티켓을 손에 넣고 우승한 팀은 마스터스 시드 배정 시 혜택이 주어진다.

2024년 발로란트 e스포츠의 가장 큰 변경점은 챔피언십 포인트 제도의 도입이다. 4개 권역에서 열리는 국제 리그와 킥오프, 마스터스 등 국제 대회 성적을 바탕으로 챔피언십 포인트가 팀에 주어진다. 높은 점수를 획득한 각 국제 리그의 상위권 팀들에게 챔피언스에 진출할 자격이 주어진다. 챔피언십 포인트를 통해 시즌 전반에 걸친 팀 성적을 평가하고 한 시즌 동안 각 팀의 꾸준함을 확인할 수 있다.

권역별로 진행되는 킥오프 대회와 마스터스, 국제 리그 스테이지1, 스테이지2를 우승한 팀은 각각 챔피언십 포인트 3점을 획득하며 스테이지1과 2에서 승리할 때마다 1점을 얻는다. 국제 리그 스테이지1과 2에 참가하는 팀은 각각 10번의 정규 리그 경기를 치르며, 각 스테이지 플레이오프의 1번과 2번 시드가 부전승으로 2라운드에 진출할 경우에도 1점을 얻을 수 있다.

마스터스 마드리드 이후 진행되는 스테이지1은 4월부터 5월 초까지 진행되며, 각 리그 상위 3개 팀은 다음 국제 대회인 마스터스 상하이 진출권을 확보한다. 스테이지2는 마스터스 상하이 이후 즉시 시작되며 지역별 4개 팀이 발로란트 챔피언스 진출권을 얻을 수 있다.

스테이지2 플레이오프 우승 팀은 국제 리그 챔피언에 등극해 해당 권역의 1번 시드로, 2위와 3위는 각각 2번, 3번 시드로 챔피언스에 진출한다. 마지막 네 번째 자리는 챔피언십 포인트로 결정된다. 챔피언스에는 권역별 네 팀씩, 총 16개 팀이 참가한다.

[사진=라이엇게임즈]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