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슨게임즈, 2024년에도 공격적인 신작 투자 이어간다

330
▲ '퍼스트 디센던트' 대표 이미지 (사진 제공: 넥슨)
▲ ‘퍼스트 디센던트’ 대표 이미지 (사진 제공: 넥슨)

넥슨의 핵심 개발자회사 넥슨게임즈가 2024년에도 공격적인 신작 투자를 이어간다.

넥슨게임즈는 지난 2023년 한 해 동안 안정적인 라이브 게임 서비스와 활발한 신작 개발로 두각을 나타냈다. 기존 흥행작인 ‘블루 아카이브’와 ‘히트2’의 서비스 권역을 넓혔으며, 루트슈터 신작 ‘퍼스트 디센던트’의 크로스플레이 오픈 베타 테스트도 성료했다.

올해 2024년에는 ‘퍼스트 디센던트’를 여름에 정식 출시하며 본격적인 글로벌 시장 공략에 나선다. 이 밖에도 ‘갓썸: 클래시 오브 갓’과 ‘프로젝트 DX’ 그리고 ‘프로젝트 DW’ 등 다양한 신작 개발에 박차를 가함과 동시에 신작 투자를 위한 활발한 인재 영입으로 개발 경쟁력을 한층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 중에 ‘프로젝트 DX’는 ‘야생의 땅: 듀랑고’ IP를 활용한 MMORPG, 그리고 ‘프로젝트 DW’는 넥슨 대표 IP ‘던전앤파이터’를 활용한 오픈월드 액션 RPG다. 두 작품 모두 원작 감성을 살리면서도, 동시에 전에는 없었던 신선한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다수의 신작 개발을 진행 중인 넥슨게임즈는 우수한 개발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서 채용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지난 2023년 한 해 동안 약 300명에 달하는 인력을 수시로 채용했으며, 지난 10월에는 넥슨컴퍼니의 채용형 인턴십 프로그램인 ‘넥토리얼’에도 참여했다. 넥슨게임즈는 우수한 인재 확보를 위해서 각종 처우와 복지를 넥슨컴퍼니와 동일한 수준으로 맞추는 등 근무 환경과 복지 제도를 꾸준히 개선하고 있다.

넥슨게임즈 강인수 경영지원센터장은 “올해는 여름 출시를 예정하고 있는 ‘퍼스트 디센던트’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글로벌 게임 시장 공략에 나설 예정이다”라며, “올해 역시 적극적인 인재 채용으로 미래를 위한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