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성 하지마비 질환의 유전자치료 기술 개발

118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한국생명공학연구원(원장 김장성) 줄기세포연구센터 정초록 박사 연구팀이 희귀난치성 질환인 유전성 하지강직성 대마비 증후군(Hereditary Spastic paraplegia, 이하 HSP)에 대한 유전자치료 기술을 개발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근본적 치료제가 없던 HSP 환자들에게 새로운 희망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유전성 하지강직성 대마비 증후군의 원인 유전자인 ARL6IP1 유전자의 변이에 따른 병인 기전 규명 및 아데노부속 바이러스 기반 유전자 치료제 치료효능 검증 모식도. ARL6IP1 유전자를 제거한 마우스 HSP 질환 모델을 통해 신경세포 내 ARL6IP1 변이에 따른 병인 기전을 규명하고, AAV 바이러스 기반 유전자치료제의 치료효능을 검증했다. [사진=한국생명공학연구원]

유전체 기술의 발전으로 치료방법이 없던 유전성 희귀 난치질환에서도 첨단바이오 의약품이 속속 개발되고 있어 환자와 시장의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유전자 치료제는 환자의 비정상 유전자를 정상 유전자로 바꿔 유전적 결함을 치료하는 의약품으로, 2012년 유전자 결핍에 의한 가족성 고지혈증 치료제인 글리베라(Glybera)가 처음 승인된 이후로 유전자 전달체에 대한 안전성, 효율성 개선 연구를 통해 다양한 희귀난치성 질환을 대상으로 사용 가능성이 확장되고 있다.

HSP는 다리의 근육이 점차 뻣뻣해지고 약해져 마비에 이르게 되는 유전성 신경계 질환으로 전 세계적으로 10만당 1.8명꼴로 발생하고 있다.

발병 원인으로 80여 종의 유전자가 복잡하게 관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치료제 개발이 어려우며 대표적 증상인 하지 강직성과 근 손실에 대한 증상 완화에 치중하는 실정이다.

연구팀은 ARL6IP1(ADP ribosylation factor like GTPase 6 interacting protein 1) 유전자에 의한 HSP 발병 메커니즘을 새롭게 밝혀냈다.

연구팀은 쥐를 대상으로 한 실험에서 ARL6IP1이 미토콘드리아 연결 소포체 막(Mitochondria-Associated ER Membrane, MAM)에 존재하면서 세포소기관의 항상성에 관여해 신경염증에 의한 신경세포 손상을 조절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ARL6IP1의 기능상실이 유발한 자가포식 조절 이상으로 인해 손상된 미토콘드리아가 신경세포에 축적되면 신경 퇴행이 발생해 HSP가 발병한다는 것이다.

연구팀은 이러한 기전을 바탕으로 HSP에 대한 유전자치료 기술을 개발하고, 최초로 동물모델에서 효능검증까지 마쳤다고 밝혔다.

ARL6IP1을 아데노 부속 바이러스(Adeno Associated Virus, AAV) 전달체에 탑재해 만든 유전자 치료제로 치료를 받은 HSP 질환 마우스는 하지 강직성이 감소하고 보행장애가 호전됐을 뿐만 아니라 뇌 조직상 병변과 신경염증 반응도 개선됐다.

연구책임자인 정초록 박사는 “HSP에 대한 새로운 기전을 제시하고 유전자치료 가능성을 열었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라며 “이번 연구성과에 큰 도움이 된 생명연의 ‘타겟 도출→기전검증→효능검증’ 유전자 치료제 개발 파이프라인이 국내 희귀질환 유전자 치료제 개발에 널리 활용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연구진 사진(뒷줄 왼쪽부터 두번째 제1저자 임정화 박사, 세번째 연구책임자 정초록 박사). [사진=한국생명공학연구원]

과기정통부 다부처유전체기술개발사업, 개인기초연구사업, 바이오‧의료기술개발사업 등의 지원으로 수행된 이번 연구는 1월 1일 발간된 의학 분야의 유수 저널인 Journal of Experimental Medicine) 최신 호에 게재됐다. (논문명 : ARL6IP1 gene delivery reduces neuroinflammation and neurodegenerative pathology in hereditary spastic paraplegia model / 교신저자 : 정초록 박사 / 제1저자 : 임정화‧강현미 박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