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IST-KAIST, 비알콜성 지방간 치료제 신약 후보물질 개발

181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광주과학기술원(GIST) 화학과 안진희 교수와 KAIST 의과학대학원 김하일 교수 공동 연구팀이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 치료를 위한 신약 후보 물질을 개발해 호주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은 질환 특이 단백질(HTR2A)을 억제할 수 있는 신규 화합물을 개발했으며, 안진희 교수의 창업기업인 ㈜제이디바이오사이언스에서 전임상 시험(동물 시험)을 통해 효능과 안전성을 입증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GIST-KAIST 연구팀이 새로운 지방간 치료제 후보물질을 개발해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다. [사진=GIST]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의 유병율은 20~30%에 이르고, 지방간염 질환은 전 세계 성인 인구의 5% 이상이 보유하고 있을 정도로 높은 유병률을 보임에도 불구하고 현재까지 제품화된 치료제가 전혀 없다.

비알코올성 지방간 질환은 지방간에서 시작해 지방간염, 섬유화, 간경화, 간암으로 진행되는 만성질환이며, 심혈관질환 및 간 관련 합병증 등에 의해 사망률이 증가하므로 발병 초기에 적절한 치료가 필요하다.

GIST와 KAIST 공동 연구팀이 개발한 새로운 화합물은 지방간염에 치료 효과를 보이는 혁신신약 후보 물질로서, 세로토닌 수용체 단백질(5HT2A)을 억제함으로써 간 내 지방 축적과 간 섬유화를 동시에 억제하는 이중 작용 기전을 갖고 있다.

연구팀은 이 물질이 지방간 및 지방간염 동물 모델에서 간 내 지방 축적으로 발생하는 간 지방증과 간 섬유화를 동시에 50~70% 가량 억제함으로써 치료 효과가 있는 것을 확인했다.

이 물질은 또한 혈액-뇌 장벽(Blood-Brain Barrier) 투과를 최소화함으로써 뇌에 영향을 주지 않아 우울증, 자살 충동 등 중추신경계 부작용이 적으며, 뇌 이외의 조직에서는 질환 타겟에 대한 억제력이 우수하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임상 3상 단계의 경쟁 약물과의 비교에서도 간 섬유화 개선 효능이 월등히 우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임상 시험에 의해 얻은 약리작용 데이터를 토대로 건강한 사람에게서 부작용 및 안전한 약물 용량을 확인하는 단계인 임상 1상 시험에서 건강한 성인 총 88명을 대상으로 평가한 결과, 심각한 부작용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안전성 또한 양호한 것으로 확인했다. 또한 지방간염 소견을 보이는 성인 8명을 대상으로 한 예비 효능 평가는 현재 진행 중이다.

안진희 교수는 “이번 연구는 비알콜성 지방간염의 치료를 위한 새로운 타겟 발굴을 통해 부작용이 적고 안전성이 보장된 치료제 개발을 목적으로, 현재 호주에서 글로벌 임상 1상을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한 “연구팀이 개발하고 있는 신약 후보물질은 안전성이 높으면서 간 지방축적을 억제시키는 예방효과뿐만 아니라 간 섬유화에 직접적인 치료 효과를 보인다는 강점이 있어 다른 경쟁 약물과는 차별화된다”고 설명했다.

김하일 교수는 “현재까지 체중을 조절하는 방법 외에는 치료방법이 없는 이 질환에서 비만하지 않은 환자에게 사용할 수 있는 약은 개발이 시도된 적도 없다”면서 “이번 연구를 계기로 체중에 영향을 주지 않으면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염을 포함한 다양한 대사질환 치료기술의 개발이 가능해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가신약개발사업의 지원을 받아 수행됐으며, 국제 학술지인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에 1월 20일 게재됐다.

(앞줄 왼쪽부터 시계반대 방향으로) 안진희 GIST 교수, 김하일 KAIST 교수, 파기레 GIST 연구원, 수바나 GIST 연구원 [사진=GIST]

*논문명 : Discovery of a peripheral 5HT2A antagonist as a clinical candidate for Metabolic Dysfunction-Associated Steatohepatitis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