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정보통신, 동작구·숭실대학교와 자율주행 마을버스 운행 업무 협약

144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롯데정보통신이 서울특별시 동작구, 숭실대학교와 동작구 자율주행 마을버스 운영을 위한 업무 협약을 맺었다고 29일 밝혔다.

(왼쪽 두번째부터) 정인태 롯데정보통신 nDX사업본부장, 박일하 서울시 동작구청장, 장범식 숭실대학교 총장이 롯데정보통신 자율주행셔틀 앞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롯데정보통신]

롯데정보통신을 포함한 협의체는 이번 협약를 통해 실 도로에서 최적의 자율주행 마을버스 노선을 설정하고 시범 운행할 예정이다. 롯데정보통신은 숭실대학교, 중앙대학교 등을 포함한 동작구 일대에서 주민들이 타고 다니는 자율주행 마을버스 차량 및 자율주행 시스템을 제공한다.

자율주행 마을버스는 인구밀집도에 비해 대중교통 이용이 불편한 취약지역을 왕복하며 동작구의 교통수단을 보완할 계획이다. 주거단지, 대학교, 지하철역 등 지역 내 주요거점을 돌아다니며 학생과 주민들이 미래신기술을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사례는 최근 대두되고 있는 대중교통 운전자 부족으로 인한 배차간격 증가, 노선 폐지 등 마을버스 업계 문제의 효과적인 대안이 될 것으로 보인다.

협의체는 자율주행 운행을 위한 자율주행차 시범운행지구 신청 등 기본 인프라를 구축한 뒤 2025년 상반기를 기점으로 시범운행을 실시할 계획이다. 주민들은 앱 등을 통해 사전예약을 하여 자율주행 마을버스를 탑승할 수 있으며, 시범운행기간 동안 운임은 무료로 진행된다.

고두영 롯데정보통신 대표는 “롯데정보통신은 그동안 운전자 없이 주행가능한 레벨4 수준의 자율주행 셔틀을 세종, 순천, 강릉, 충남 내포, 부산 국립과학관 등 국내 곳곳에서 운행하며 역량을 쌓았다”며 “이번 협약으로 지·산·학 협력체계를 통한 모범적인 자율주행 실증 사례를 제시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