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기정통부 “우주항공청-NASA, 우주협력 신호탄”

106

조성경 1차관, 아르테미스 달 탐사 협력 논의

‘한미 우주 협력 공동성명서’ 후속조치

지난 23일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오른쪽)은 미국을 방문해 팸 멜로이 NASA 부청장과 아르테미스 달 탐사 협력을 논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지난 23일 조성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차관(오른쪽)은 미국을 방문해 팸 멜로이 NASA 부청장과 아르테미스 달 탐사 협력을 논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우주항공청 설립을 계기로 미국 항공우주청(NASA)과 의견 교환을 통해 우주협력에 시동을 걸었다.

29일 과기정통부에 따르면 조성경 과기정통부 1차관은 지난 23일 미국을 방문, 팸 멜로이 NASA 부청장과의 면담에서 아르테미스 달 탐사 협력을 논의했다.

아울러 조 차관은 미국 국가우주위원회(NSpC), 제트추진연구소(JPL) 등도 방문했다.

이번 방문은 지난해 4월 과기정통부와 NASA 간 체결한 ‘한미 우주탐사·우주과학 협력 공동성명서’의 후속조치다. 양측은 앞으로 구체적인 연구협력 아이템을 발굴하고 지속적으로 논의할 것을 약속했다.

우리나라 우주항공 정책 방향성에 대한 팸 멜로이 부청장 질문에 조 차관은 “우주경제 시대를 넘어 우주산업을 통해 경제적 가치를 가시적으로 창출하고, 보수가 좋은 일자리를 제공하고 궁극적으로 국민에게 이익을 제공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또 양측은 우리나라가 강점으로 가진 모빌리티, 이차전지, 5G, 자율주행, 원자력 기술 등을 우주탐사에 적용, 월면차, 달 통신망 구축 등의 분야를 장기 협력 방안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조 차관은 “우주항공 분야는 한 국가가 홀로 도전할 수 있는 것이 아니라 인류를 위해 신뢰를 기반으로 한 국가 간의 전략적 협력이 관건”이라며 “인류에게 기여할 국가 간 우주협력이 본격 추진될 수 있도록 인적・물적 자원의 적극적 투입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편 JPL측은 화성탐사선 로버, 심우주 통신 등 연구소의 연구개발(R&D) 현황과 앞으로 계획 등을 조 차관에 설명했다. 조 차관은 근무 중인 한인 과학자 20여 명과 우주항공청의 운영방향, 연봉 등에 대한 질문에 답하고, 우수인재 유치 등 의견을 청취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