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갤럭시 S24 공시지원금 22만원 인상…SKT와 KT도 ‘긍정 검토’

176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LG유플러스가 삼성전자 스마트폰 갤럭시 S24 시리즈 공시지원금을 최대 22만원 올렸다. 정부의 공시지원금 확대 요청에 화답한 것이다. SK텔레콤과 KT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유플러스 모델이 갤럭시 S24 시리즈 사전 개통을 하고 있다. [사진=LGU+]

2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이날 갤럭시 S24, S24 플러스, S24 울트라에 대한 공시지원금을 12만~45만원으로 확대 적용했다. 갤럭시 S24 시리즈의 사전예약 개통이 시작된 지난달 26일 기준 공시지원금과 비교하면 최대 22만원이 오른 것이다.

LG유플러스 측은 “시장경쟁 상황에 따른 것”이라고 공시지원금 상향 배경을 밝혔다.

앞서 정부는 이동3사와 삼성전자 관계자들을 두 차례 불러 통신비 부담 완화 문제 등을 논의하면서 공시지원금 확대를 요청했다. 이같은 정부 요청에 LG유플러스가 이통3사 중 가장 먼저 공시지원금을 확대한 것이다.

다만 기존 가입자에 대한 역차별 문제에 대해 LG유플러스는 “차액만큼 케어하는 방안을 준비 중”이라고 말했다.

SK텔레콤과 KT도 공시지원금 변동을 긍정적으로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