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훨훨 날았다…역대급 실적

424

한미약품이 역대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한미약품은 호실적을 이끈 복합·개량신약 개발을 지속하고 전주기 비만관리 ‘H.O.P(Hanmi Obesity Pipeline)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혁신신약 R&D(연구개발) 투자를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이 1조4909억원으로 전년대비 11.9% 늘었다고 2일 밝혔다. 역대 최대인 2022년 기록을 갈아치웠다. 영업이익은 2207억원으로 39.6% 증가하면서 약 8조원 규모의 기술수출 계약을 따낸 2015년 수준을 웃돌았다. 당기순이익은 1592억원으로 전년대비 56.8% 늘었다.

한미약품이 호실적을 낸 배경에는 이상지질혈증 치료제 ‘로수젯’ 등 개량·복합신약이 지속적인 성장세를 나타낸 영향이 크다. 한미약품의 지난해 원외처방 매출액은 9295억원(유비스트 기준)으로 전년대비 10% 증가했다. 한미약품이 자체 개발한 의약품 중 매출 100억원이 넘는 품목은 총 20개에 달한다.


지난해 중국 내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확산 등으로 북경한미법인의 매출액이 늘고, MASH(대사질환 관련 지방간염) 치료제 ‘에피노페그듀타이드’가 임상 2b상에 진입하며 마일스톤(단계적 기술료)을 받은 부분도 역대 최대 실적 달성에 기여했다. 한미약품은 지난 2020년 MSD에 에피노페그듀타이드를 8억7000만 달러(1조1500억원)에 기술 이전한 바 있다.

한미약품은 올해도 복합·개량신약 제품 라인업을 확대하고 이를 통해 얻은 이익을 혁신신약 R&D에 투자하는 ‘한국형 R&D 모델’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R&D의 경우 전주기 비만관리 치료제를 개발하는 H.O.P 프로젝트에 힘을 실을 예정이다. 한미약품은 현재 국내에서 GLP-1(글루카곤 펩타이드-1) 작용제 기전의 ‘에페글레나타이드’의 임상 3상 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지주사인 한미사이언스는 한미약품을 비롯한 온라인팜, 제이브이엠 등 계열사 호실적에 힘입어 지난해 매출액 1조2479억원, 영업이익 1251억원을 거뒀다. 각각 전년보다 19.3%, 85.0% 증가한 규모다. 당기순이익은 1158억원으로 같은 기간 67.8% 늘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자체 개발 제품을 통해 얻은 수익을 미래를 위한 R&D에 집중 투자하는 이상적 경영모델을 더욱 탄탄히 구축해 나가고 있다”며 “창립 50주년을 기점으로 확고해진 리더십과 탄탄한 조직, 역량있는 임직원들의 화합과 협력을 통해 한국을 대표하는 제약바이오 기업 롤 모델을 제시하겠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