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콜] SKT “5G 가입자 둔화…에이닷·로밍 등으로 무선 매출 성장 이끌 것”

337

[아이뉴스24 박소희 기자] 김양섭 SK텔레콤 CFO(최고재무책임자) 부사장은 5일 오전 10시 열린 2023년 연간 SK텔레콤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5G 보급률이 68%를 넘어가며, 5G 가입자와 무선매출 성장세가 전년 대비 완연히 둔화될 것으로 전망한다”면서 “5G 가입자 순증 성장 외, 다양한 방법으로 무선 매출 성장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SK텔레콤 사옥 전경. [사진=SKT]

그러면서 “최근 화제가 됐던 에이닷의 아이폰 통화녹음과 같은 킬러서비스를 통해 고객유치와 리텐션을 강화하고 ‘T우주’ 등 구독서비스 연계와 같은 차별적 혜택 제공을 지속 확대해서 프리미엄 요금제에 대한 고객 니즈(수요)를 끌어올리고자 한다”며 “적극적으로 AI를 활용해 고객에게 최적화된 상품과 서비스를 제안하고, 효율적이고 품질 높은 고객 상담을 제공하는 등 고객 경험의 개선을 통해 생산성과 수익성을 높여 나가겠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 이전 대비해 10% 이상 성장한 로밍 서비스 등 다양한 매출 성장원을 추가적으로 발굴해서 확대하고 성장세를 이끌겠다”고 언급했다.

한편 SK텔레콤은 이날 연결 기준 2023년 영업이익은 1조7532억원, 매출액 17조6085억원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각각 전년 대비 8.8%, 1.8% 늘어났다. 순이익은 1조1459억원으로 나타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