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은 기후위기] 올해는 또 얼마나 무더울까

173
WMO는 앞으로 극단적 폭염이 인류 건강에 치명적 영향을 끼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사진=WMO]

[아이뉴스24 정종오 기자] 2022년 폭염으로 전 세계 2억2000만명이 고통받았다. 특정

지역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적 기후재난으로 떠오르고 있다. 올해도 예외는 아닐 것으로 전망된다. 1월부터 폭염에 대한 전조가 시작되고 있다. 지구 가열화에 따른 평균 온도가 지속해 상승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1월은 그동안 1월 중 평균기온이 가장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화 이전(1850~1900년) 평균보다 1.66°C 더 가열된 것으로 나타났다. 유럽의 코페르니쿠스 기후 변화 서비스(C3S)는 이런 내용을 담은 분석 보고서를 최근 내놓았다.

2024년 1월은 1991~2020년 1월 평균보다 0.70°C 높은 것으로 진단됐다. 그동안 가장 더웠던 2020년 1월 평균 온도보다는 0.12°C 상승한 수치를 보였다.

세계기상기구(WMO)는 ‘폭염(heatwave)’에 대한 특별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폭염을 전 세계적 기후 현상의 ‘토픽’으로 판단하고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각국의 폭염에 대한 조기경보시스템 구축에 속도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도 강하게 내고 있다.

올해 1월이 기록상 가장 따뜻한 1월이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산업화 이전보다 평균기온이 1.66도 상승했다. [사진=WMO]

WMO가 폭염에 대해 제시한 키워드는 ‘70일’ ‘30배’ ‘40.3도’ ‘2억2000만’ ‘65+’ ‘5~10도’ 등이다.

2022년 중국에서 폭염이 ‘70일’ 이상 지속하면서 사상 최악을 기록한 바 있다. 2022년 인도와 파키스탄의 파괴적 폭염은 기후변화 등으로 ‘30배’ 더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40.3도’ 키워드는 영국에서 2022년 폭염이 지속하면서 이전의 기록인 38.7도를 훌쩍 뛰어넘는 온도를 기록한 것을 의미한다.

2018년에는 전 세계적으로 약 ‘2억2000만명’의 취약계층이 폭염에 노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65+’는 폭염으로 특히 노약자, 임산부, 유아, 야외 작업자와 운동선수에게 위험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마지막 키워드인 ‘5~10도’는 도시 지역은 다른 주변 지역보다 최대 5도에서 10도까지 더 더울 수 있다는 것을 말한다. 그만큼 도시 지역이 폭염 강도와 관련해 위험이 크다는 것을 뜻한다.

WMO 측은 “폭염은 여러 지역으로 빠르게 퍼져나가는 것을 물론 일 년 중 계절에 맞지 않는 시기에 발생하기도 한다”며 “지구 가열화가 가속하면서 폭염의 강도, 빈도는 물론 지속 시간이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경고했다.

폭염은 또한 △사망률 증가 △가뭄과 수질 △산불 △전력 부족 과 농업 손실을 포함해 건강과 경제적 위험에 치명적 영향을 끼친다. 2024년 1월부터 올해도 폭염에 대한 경고음이 들리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