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BS-천문연, ‘우주 진화’ 규명 위해 맞손

137
노도영 IBS 원장(오른쪽에서 다섯 번째)과 박영득 KASI 원장(왼쪽에서 다섯 번째)을 포함한 참석자들이 협약체결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IBS]

[아이뉴스24 최상국 기자] 기초과학연구원(IBS, 원장 노도영)과 한국천문연구원(KASI, 원장 박영득)이 천문우주 분야 공동연구를 위한 협약을 14일 체결했다.

IBS는 이번 협약이 초기우주, 암흑물질, 블랙홀, 중력파 및 우주탐사와 같은 기초연구 분야에서 상호 연구역량을 향상하고 국제 연구경쟁력을 확보하려는 취지에서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을 바탕으로 천문연이 국내외 광학, 전파, 우주 관측시설에서 수집해 온 대용량 천체 관측 데이터를 IBS의 초고성능컴퓨팅 자원을 활용해 처리하고 분석하는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IBS는 지하실험 연구단, 순수물리이론 연구단, 희귀 핵 연구단 등을 주축으로 천문우주 기초 분야 연구를 수행 중이며 2022년 7월부터는 우주 분야 초고성능컴퓨팅 전문센터로 지정돼 천문우주 분야 연구자를 대상으로 대규모 계산 및 데이터 분석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박영득 한국천문연구원장은 “KASI가 수집한 대규모 천문·우주 분야 관측 데이터와 IBS가 운영하는 초고성능컴퓨팅 자원을 활용한다면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IBS 노도영 원장은 “양 기관의 유기적인 협력체계 구축으로 우주 진화를 규명하고 현대 천문학의 난제를 해결하는 데 기여하길 희망한다”라고 전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