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성과급 올렸다…직원 연봉 최소 15%

202

올해 성과급 기준 투명하게 공개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그린팩토리 본사. ⓒ데일리안DB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네이버 그린팩토리 본사. ⓒ데일리안DB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거둔 네이버가 직원들에게 상당 수준의 성과급을 지급했다.

16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회사는 설 연휴 직전인 지난 8일 최고경영진(C레벨)을 제외하고 중간 고과를 받은 직원 기준으로 연봉의 최소 15%를 보장하는 것을 골자로 한 성과급을 지급했다.

2022년 말 기준 네이버 직원의 평균 급여액은 1억3449만원 수준이었다. 이를 기준으로 단순 계산하면 이번 성과급으로 약 2017만 원을 받았을 것으로 예상된다.

네이버는 성과급 지급에 앞서 직원들을 상대로 한 사내 설명회를 열었다. 그동안 네이버는 성과급 지급 기준을 명확히 공개하지 않아 직원들의 불만을 샀다. 지난해에는 실적이 개선됐음에도 전년 대비 성과급 규모가 크게 줄어 일부 직원들이 반발하기도 했다. 이에 올해는 성과급 기준 등을 안내하는 설명회를 진행한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관계자는 “설명회 내용은 대외비”라면서도 “성과급 지급 계획을 투명하게 공유해서 작년과 비교해 개인별로 인센티브 규모가 줄었다고 느끼는 구성원들이 줄어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네이버가 지난해 역대 최대 실적을 올린 가운데 2023년 성과급은 2022년 대비 소폭 올랐다. 네이버의 작년 매출과 영업이익은 각각 9조6706억원, 1조4888억원으로 전년 대비 17.6%, 14.1% 증가한 역대 최대치를 기록했다.

한편 카카오는 지난 7일 직원들에게 성과급을 지급했다. 평가 등급에 따라 다르지만, 직원들은 연봉의 4∼7% 수준에서 성과급을 받았다. 여기에 조직장이 직원별 실적을 판단해 추가분을 줄 수 있어 최대 ‘7%+α’ 수준의 성과급을 받은 직원도 있다. 2022년 말 기준 카카오 직원의 평균 급여액은 1억3천900만원이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