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지직 스트리머 적극 유치’ 네이버, 유튜브에 도전장

227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네이버의 스트리밍 플랫폼 ‘치지직’이 창작자(스트리머) 유치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국내 동영상·스트리밍 시장이 사실상 유튜브의 독주 체제로 굳어진 속에서 네이버의 ‘치지직’이 도전장을 내미는 모습이다.

네이버 스트리밍 플랫폼 ‘치지직’ [사진=네이버]

19일 네이버에 따르면 ‘치지직’은 이날부터 스트리밍(실시간) 방송을 하려는 자가 권한을 부여 받지 않아도 방송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는 ‘치지직’에서 실시간 방송을 진행하려면 네이버로부터 방송 권한을 받아야 했다. 하지만 이날부터는 권한 신청 없이 ‘치지직’에서 누구나 방송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치지직’으로 다양한 창작자(스트리머)를 빠르게 유입시키기 위한 행보로 풀이되고 있다.

네이버는 이르면 올 상반기 ‘치지직’을 정식 서비스로 선보일 전망이다. 업계에서는 네이버가 ‘치지직’을 통해 스트리밍 시장에 진출한 것을 넘어 검색 등 다양한 영역에서 겨루고 있는 구글과 유튜브에 도전장을 내민 것으로 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네이버는 숏폼(짧은 영상)을 모바일앱 전면에 배치하는 등 동영상 콘텐츠를 강화하는 행보를 보여 왔다”며 “동영상 콘텐츠에 대한 수요가 높아진 흐름에 대응이 필요한 만큼 ‘치지직’ 출시도 연장선상에서 해석해 볼 수 있으며 트위치의 한국 철수를 계기로 네이버가 기회를 엿보는 모습”이라고 진단했다.

모바일인덱스에 따르면 올 1월 유튜브의 월간활성화이용자(MAU)는 4547만명이다. 같은 기간 네이버의 MAU는 4300만명을 기록했다. 모바일로 유튜브를 본 총시간은 약 19억5000만시간으로, 네이버(3억7000만시간)와 비교하면 5배가 넘는다.

창작자(스트리머) 진입에 장벽으로 여겨질 수 있는 정책을 완화했지만 불건전하거나 선정적인 콘텐츠 범람에 대한 우려도 커 이에 대한 관리·감독 강화는 과제다. 앞서 올 초 ‘치지직’에서 20대 여성이 욱일기가 그려진 티셔츠와 머리띠를 착용한 채 방송을 진행해 논란이 일면서 홍역을 치른 바 있다.

네이버는 스트리머 증가로 부적절한 방송 중계가 발생할 것에 대비해 중범죄자에 대해 스트리머 계약을 거부할 수 있는 조항 등을 약관에 신설했다. 권한 신청 없이 방송할 수 있는 대상에서 미성년자(만 14세~19세)는 제외했고 향후 법정 대리인 동의 후 방송이 가능하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네이버 관계자는 “24시간 모니터링 체제를 운영하며 불건전하거나 선정적인 콘텐츠에 대해서는 즉각적인 조치가 취해질 수 있도록 하고 있다”며 “콘텐츠 가이드라인 위반 행위가 확인됐을 시 (스트리머에게) 주의 메시지를 발송하는 기능도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앞으로도 안전하고 쾌적한 스트리밍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