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4] 아쉬움 내비친 KT 김영섭…“내년엔 더 임팩트 있는 기술 전시”

173

27일(현지시간) KT CEO 기자간담회

“IT 역량 많이 부족…인재 영입해 동력 갖출 것”

김영섭 KT 대표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김영섭 KT 대표가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김영섭 KT 대표가 내년에는 올해보다 더 발전된 인공지능(AI) 역량을 보여주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김 대표는 27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MWC에 처음 참여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내년부터는 올해보다 임팩트 있는 기술 혹은 서비스를 더 만들어서 나와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GSMA(세계이동통신사업자연합회) 멤버들을 만나서 아침부터 박스 안에서 토의를 했다”며 “AI와 관련된 얘기가 특히 많았고 이외 통신기술 변화, 투자 등에서 여러 고민들을 공유하고 같이 협업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KT에 입사한 이후 매일 배우고 있지만 MWC에 와서 통신업계는 배울 게 더 많고 할 것이 더 많다는 것을 절실하게 느꼈다”며 “AI를 가지고 혁신을 열심히 해야겠다는 결심이 더욱 커졌다”고 털어놨다.

김 대표는 자신이 생각하는 KT의 문제점을 가감없이 드러냈다. 그는 “KT는 통신은 괜찮은데 IT(정보기술) 역량이 많이 부족하다”며 “내부 임직원들을 교육시켜 성장을 도모해야 하지만 시간이 오래걸리는 만큼 단기적으로 외부 인재들을 영입해 동력을 갖춰야겠다고 생각했다”고 했다. KT는 현재 1000명 규모의 대규모 채용을 진행 중이다.

AI 경쟁력을 위해 투자할만한 회사가 있는지 늘 주의 깊게 살펴보고 있다고도 했다. 김 대표는 “1등하는 회사는 이미 놓친 지 오래됐다고 생각한다”며 “잘나가는 기업들과 협력을 잘하는 회사야말로 최고 고수라고 생각한다. 늘상 찾아보고 있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