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브시스터즈-크래프톤, ‘쿠키런’ 인도 진출 맞손 “4억 이용자 노린다”

147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데브시스터즈가 크래프톤과 모바일 러닝 게임 ‘쿠키런’의 인도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양사는 게임 서비스 및 콘텐츠 현지화 전략을 구체화하는 등 인도 전역에 쿠키런을 서비스하기 위한 협업에 돌입한다.

데브시스터즈와 크래프톤이 ‘쿠키런’의 인도 퍼블리싱 계약을 체결했다. [사진=데브시스터즈]

인도 게임 시장은 14억명이 넘는 세계 최대 인구를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시장 조사 업체 니코파트너스에 따르면 지난해 인도의 플랫폼 통합 게임 이용자 수는 4억4400만명, 매출 규모는 8억6800만달러(약 1조1600억원)로 추정된다.

이중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으로 플레이하는 이용자 비율이 97%에 달할 정도로 모바일 게임 집중도가 높은 것이 특징이다. 오는 2027년에는 이용자 수 6억4120만명, 매출 규모 15억8100만 달러(약 2조1100억원)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된다.

쿠키런의 현지 서비스 관련 운영 및 개발은 데브시스터즈 산하 스튜디오킹덤에서 전담한다. 조길현, 이은지 스튜디오킹덤 공동대표가 프로젝트 총괄로서 이번 신흥 시장 공략을 직접 진두지휘할 계획이다.

쿠키런은 지난 2013년 카카오 게임하기를 통해 첫 선을 보이며 IP의 탄생 및 초기 성장을 이끈 게임이다.

양사는 신흥 게임 시장으로 고도 성장기를 맞은 인도 공략에 쿠키런의 가볍고 직관적인 게임성이 주효할 것이라 판단했다는 설명이다. 캐주얼한 게임성과 저사양 기기에서도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이 가능한 최적화를 강점으로 꼽았다.

이번 계약을 통해 데브시스터즈는 새로운 시장으로 쿠키런 게임 및 IP의 인지도를 확대하고 해외 매출 기반의 확장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크래프톤은 인도에서 ‘배틀그라운드 모바일 인도(이하 BGMI)’를 흥행시킨 노하우를 기반으로, 쿠키런의 성공적인 현지 서비스를 이끌고 인도 시장 퍼블리싱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조길현 스튜디오킹덤 공동대표는 “데브시스터즈는 올해 핵심 사업과 고객 경험에 집중해 새로운 시장으로 영향력을 확대하고 성과를 창출하는 것을 최우선 목표로 삼고 있다”며, “스튜디오킹덤을 주축으로 기존 쿠키런의 영향력을 다시금 제고하고 이번 크래프톤과의 협업을 통해 인도 시장으로 저변을 넓히며 IP의 추가 도약을 이끌 계획”이라며 포부를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