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4] LGU+ 황현식 “AI 비서, 하반기부터 모든 서비스에 적용”

68

28일(현지시간) 미디어 대상 차담회

LLM ‘엑사원’ 기반 SLM ‘익시젠’ 개발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란 그란 비아 전시장 내 LG유플러스 임시 사무실에서 열린 차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란 그란 비아 전시장 내 LG유플러스 임시 사무실에서 열린 차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LG유플러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가 28일(현지시간) 인공지능 비서(AI Agent)를 모든 서비스에 적용해 고객 경험에 혁신을 일으키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란 그란 비아 전시장 내 LG유플러스 임시 사무실에서 열린 차담회에서 “유플러스만의 데이터로 대화형이나 특화 모델을 만들고 있다”며 “곧 상용화 단계에 나간다고 알고 계시면 된다. 올해 하반기부터 서비스로 많이 나올 것이다. B2B(기업간거래)에서도 활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실제 구체적인 문제를 해결하는 솔루션으로 기존 거대언어모델(LLM) ‘엑사원’을 기반으로 하는 경량화 언어모델(SLM) ‘익시젠’을 개발하고, 익시젠을 활용해 모든 AI 비서 기능을 구현한다는 방침이다. 맞춤형 모바일 에이전트, IPTV 내 미디어 에이전트, 회사 내 업무를 도와주며 B2B로 사용되는 워크 에이전트 등이다.

AI 전략과 별개로 온디바이스AI 보편화로 통신 트래픽이 줄어들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 황 대표는 “그만큼 디바이스가 엄청 많이 생기지 않을까 싶다”며 “AI가 탑재되면서 효용가치가 늘어날 것이라 (트래픽이) 이와 맞물릴 것”이라고 낙관했다.

5세대(G) 이동통신 요금이 감소하는 상황에서 본업인 통신 사업의 체질을 더 탄탄히 만들겠다고도 했다. 황 대표는 “아무래도 덩치가 큰 다른 회사들보다 매출 규모가 적은 우리가 먼저 받을 것”이라며 “올해 레거시 사업의 체질을 더 탄탄히 하는 것이 중요하다. 신사업 외에도 많은 신경을 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단통법(이동통신단말장치 유통구조 개선에 관한 법률) 폐지 이슈에 대해서는 단통법을 없앤다고 이동통신사간 보조금 경쟁이 일어나진 않을 것이라고 봤다. 황 대표는 “최근 단말기 가격이 250만원에 달하는데 30만원, 40만원 쓰는 게 무슨 차이가 있나”며 “지금은 돈을 쓴다고 해서 시장에서 반응이 나오는 것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단통법 여부와 상관없이 보조금 측면에서는 큰 경쟁이 일어나기 어렵다고 본다”며 “서비스 경쟁이 유효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