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WC 2024] “삼성 따라가려면 아직 멀었네”…中 AI폰 살펴보니

85

AI 기능 꽁꽁 감춘 중국 제조사들

아너 시선추격 기능 미공개

샤오미 AI 사진편집 기능 갤럭시와 흡사

비보 불참…화웨이·ZTE도 AI폰 無

MWC 2024 샤오미 전시 부스 전경.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MWC 2024 샤오미 전시 부스 전경.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삼성전자가 ‘갤럭시S24’ 출시로 인공지능(AI)폰 시대를 연 가운데 아너, 샤오미 등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들이 ‘MWC 2024’에서 뒤따라 AI폰을 공개했다. 다만 이들이 AI 기능을 시연하지 않거나 이들과 함께 AI폰을 전시할 것으로 예상된 중국 제조사들이 부스 참가조차 하지 않으면서 관련 기술력이 부풀려진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화웨이 자회사 아너는 26~29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피란 그란 비아 전시장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모바일 전시회 MWC 2024에서 ‘매직6 프로’를 전시했다. 앞서 아너는 매직6 프로에 ‘매직 캡슐’과 ‘매직 포털’ 등 AI 기능이 탑재될 것이라고 밝혔으나 MWC에선 해당 기능을 공개하지 않았다.

아너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매직6 프로'. 매직 캡슐 기능이 화면에 소개되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아너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 ‘매직6 프로’. 매직 캡슐 기능이 화면에 소개되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매직 캡슐은 시선 추격 기능으로, 화면 상단 가운데 ‘알약’ 모양의 알림용 인터페이스를 보고 있으면 단말이 시선을 인식하고 알림이 뜬 앱을 열어준다. 매직 포털은 메시지에서 이벤트나 주소와 같은 세부 정보가 나올 때 이를 지도 또는 캘린더 등 다른 어플리케이션과 연결시켜주는 기능이다. 아너는 작년 말 ‘스냅드래곤 서밋 2023’에서 매직6 프로를 통해 두 기능을 지원하겠다고 예고했으나 아직까지 구체적인 일정을 밝힌 바 없다.

샤오미도 AI폰으로 알려진 ‘샤오미14 울트라’를 내놨으나 AI 기능은 공개하지 않았다. 샤오미는 샤오미14 울트라가 퓨전LM(FusionLM), 톤LM(ToneLM), 컬러LM(ColorLM), 포트레이트LM(PortraitLM) 등 네 가지 AI 모델을 구동해 카메라 화질을 미세조정할 수 있다고 홍보해왔다. 이외에 AI 사진 편집 기능은 퀄컴 부스에서 시연됐는데, 퀄컴 스냅드래곤8 젠(Gen)3으로 구동되는 만큼 같은 칩셋이 탑재된 갤럭시S24의 사진 편집 기능과 거의 흡사했다.

샤오미14 울트라 사진 편집 기능. 사진 속 주변 사람들을 지우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샤오미14 울트라 사진 편집 기능. 사진 속 주변 사람들을 지우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단 갤럭시S24는 사진 편집 기능뿐 아니라 실시간 통화 통역과 문자 번역, 웹사이트 번역과 요약 등의 추가적인 AI 기능으로 차별화 했다. 해당 기능들은 삼성전자가 자체 개발한 ‘가우스’와 구글의 ‘제미나이’ 등 여러 거대언어모델(LLM)을 합친 LLM인 ‘갤럭시AI’로 구현된다.

비보는 작년 말 자국에 이어 유럽 시장에 출시한 70억 매개변수 규모의 ‘블루LLM’ 기반 ‘X100 프로’를 전시할 것으로 예상됐다. 이에 X100 프로에서 사용할 수 있는 챗GPT 같은 ‘블루하트리틀V’, AI가 카메라를 통해 주위 환경과 움직임을 인식해 문장으로 설명해주는 시각장애인용 ‘비보 씨’에 관심이 모였다. 하지만 비보는 MWC 2024에 참가하지 않았다. 화웨이와 ZTE는 각각 부스를 큰 규모로 차렸으나 스마트폰을 앞세우는 분위기는 아니었다.

MWC 2024 아너 전시 부스 전경.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MWC 2024 아너 전시 부스 전경.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