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도현 과기정통부 2차관 “SaaS 전환, SW기업 생존과 직결…정부 지원 강화할 것”

134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인공지능(AI) 혁명 시대, 이제 소프트웨어(SW)도 서비스형SW(SaaS)로 전환하지 않고는 생존이 어려울 수 있다.”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 2차관은 5일 더존비즈온 을지사옥에서 ‘인공지능(AI) 일상화, 소프트웨어(SW)도 이제 서비스형SW(SaaS’)다!’를 주제로 SW 대표 기업들과 만나 토의하고 있다. [사진=박진영 기자]

강도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 2차관은 5일 더존비즈온 을지사옥에서 ‘인공지능(AI) 일상화, 소프트웨어(SW)도 이제 서비스형SW(SaaS’)다!’를 주제로 SW 대표 기업들과 만나 “국내 SW기업이 해외시장으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SaaS 전환이 필수적이고, 기존 구축형(SI)의 한계를 극복하고, 우리 SW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발판이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강 차관은 “정부는 대한민국 SW산업의 미래가 SaaS에 있다고 생각하고 올해 ‘SaaS 혁신펀드’를 새롭게 조성하는 등 SaaS 육성 및 기존 SW기업의 SaaS 전환을 위한 다양한 지원을 추진 중”이라면서 “산업 현장의 의견을 반영하여 우리 SW산업이 SaaS 중심으로 재편하여 전 세계로 뻗어나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취임 후 첫 현장간담회로 SW 업계를 선택한 것은 현재 모든 산업 분야에서 SW 중심의 혁신(Software Defined – X)이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대한민국 디지털 대도약을 위해 SW 경쟁력 강화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으로 풀이된다.

AI 일상화 시대 디지털 서비스 이용 환경이 ‘SaaS 활용’ 형태로 진화하는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여 업계와 함께 최근 동향을 살펴보고 우리 SW 산업의 대변혁을 위한 SaaS 생태계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는 조준희 한국소프트웨어산업협회 회장과 더존비즈온, 메가존클라우드, 센드버드, 포티투마루, 와이즈넛, 비즈니스캔버스, 사이냅소프트, 아콘소프트, 클라썸 등 국내 주요 SW기업 대표 및 임원 등이 참석했다.

토론에 앞서 AI일상화 시대 SaaS 기반 혁신 사례를 공유하고자 더존비즈온에서 ‘AI+SaaS 융합을 통한 기업의 AX(AI Transformation) 활용사례’를 발표했고, SaaS추진협의회 회장사를 맡고 있는 메가존클라우드에서 ‘최근 SaaS 산업 동향’을, 실리콘밸리 등 해외시장에서 활약하고 있는 센드버드에서 ‘SaaS를 통한 글로벌 진출 사례’를 소개했다.

이어진 토론에서는 SaaS 전환 가속화를 위한 정책적 지원과 공공분야의 SaaS 이용 활성화를 위한 제도적 개선 방안, 국내 유망SW의 SaaS를 통한 해외진출 촉진방안 등이 다양하게 논의됐다.

한편, 과기정통부는 올해를 SW산업이 SaaS로 새롭게 도약하는 한해로 생각하고 SaaS 등 SW산업 육성을 위해 올해 7308억원 규모의 예산을 투자할 계획이다.

올해 신규 추진 예정인 ‘SaaS혁신 펀드(200억원)’ 사업을 포함해 클라우드 산업 육성에 1219억원을 투자한다. SW고성장 클럽(180억원), 글로벌 마켓 플레이스 진입 지원(25억원) 사업 등을 통해 유망 SW기업의 성장과 글로벌 진출도 적극 지원해 나갈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