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유영상 “글로벌 AI 컴퍼니 도약해 AI 강국 견인”

152

대한민국 이동통신 40주년 기념 토론회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5일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대한민국 이동통신 40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축사를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유영상 SK텔레콤 대표가 5일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대한민국 이동통신 40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축사를 발표하고 있다. ⓒ데일리안 민단비 기자

“올해 창사 40주년을 맞이한 SK텔레콤은 그간 축적해 온 역량과 자산을 토대로 ‘글로벌 AI(인공지능) 컴퍼니’로 도약하고자 한다. 이를 통해 ‘AI 강국 대한민국’을 견인하는 새로운 사명을 실현할 것이다.”

유영상 SK텔레콤 대표는 5일 연세대학교 백양누리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대한민국 이동통신 40주년 기념 토론회에서 축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유 대표는 “40년 전인 1984년 떠올려보면 이동통신은 부의 상징으로, 제한된 소수만이 카폰 서비스를 이용했지만 지금은 이동통신 가입률이 100%가 훌쩍 넘는 다회선 시대가 됐다”며 “또한 과거엔 이동통신이 아날로그 방식 음성통화만을 제공했지만 오늘날엔 데이터 통신을 통해 정보, 여가, 소통, 업무 등 수없이 많은 가치를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유 대표는 “이동통신은 대한민국 ICT(정보통신기술) 산업 발전에도 크게 기여해왔다”며 “통신 기술 측면에서 SK텔레콤이 1996년 세계 최초로 CDMA(코드분할다중접속)를 상용화한 후 최고 수준의 WCDMA(광대역코드분할다중접속), LTE(롱텀에볼루션), 5G 등을 연달아 빠르게 상용화하며 글로벌 이동통신 산업 발전을 선도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바일 산업 측면에서는 단말기와 네트워크 장비를 수입하는 국가에서 수출하는 국가로 변모하는 데 기여했다”며 “‘산업의 쌀’이라 불리는 반도체 산업에도 큰 역할 했다. 이동통신 산업을 선도하던 SK텔레콤은 2012년 SK하이닉스를 인수해 반도체 후발주자에서 글로벌 탑 플레이어로 키워냈다”고 강조했다.

유 대표는 “이처럼 빛나는 역사를 뒤로하고 이제 우리는 AI라는 새로운 시대에 직면하고 있다”며 “마치 전기가 20세기의 경제와 일상을 통째로 바꾼 것처럼 AI는 21세기 산업을 전면적으로 혁신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는 “SK텔레콤은 AI 피라미드 전략을 수립해 산업, 생활 전 영역에서 AI 혁신에 나서고 있다”며 “AI 데이터센터, 초거대 언어모델, AI 반도체 등 AI 시대가 요구하는 AI 인프라를 구축 중”이라고 했다.

또 “국내외 AI 개인비서 서비스와 AI를 통한 통신 및 타 산업 혁신 등 선도적 AI 서비스 및 비즈니스 모델 사례를 제시하고자 분투 중”이라며 “아울러 AI 윤리, 데이터 정책 등 글로벌 정책을 주도하며 대한민국이 AI 선진국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AI는 우리에게 새로운 과제와 책임을 요구하고 있다. 바로 AI를 어떻게 설계, 활용, 관리할 것인가의 문제”라며 “SK텔레콤은 앞으로 AI와 관련된 기대와 우려에 대해 깊이 고민하고 해결책을 제시하며 실천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끝맺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