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진에어도 PASS 앱으로 국내선 탑승

99

[아이뉴스24 서효빈 기자] 통신 3사의 본인 인증 서비스 ‘패스'(PASS) 앱으로 대한항공과 진에어 국내선에 탑승할 수 있게 된다.

PASS 스마트항공권. [사진=통신 3사]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통신 3사와 한국공항공사는 전국 국내선 14개 공항에서 본인 스마트폰 내 PASS앱으로 신분증과 탑승권을 한번에 인증받는 ‘PASS스마트항공권’ 제휴 항공사에 대한항공과 진에어를 새롭게 추가했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국내선 이용 시 PASS스마트항공권 이용이 가능한 항공사는 기존 제주항공 ∙ 티웨이항공 ∙ 이스타항공 ∙ 에어서울 ∙ 하이에어 등을 포함해 총 7개사로 확대된다.

통신3사와 한국공항공사가 협력해 지난해 8월부터 국내선 여행객을 대상으로 서비스 중인 PASS 스마트항공권은 올해 2월 말 기준 약 22만5천명의 여행객들이 이용했다.

항공권 예약/구매 시 구매처에 제공한 이름, 휴대전화번호 등 개인정보와 PASS 앱 명의정보가 일치한 상태에서 고객이 비행기 탑승 전에 체크인을 하면 자동으로 PASS 스마트항공권이 연동된다.

PASS 스마트항공권은 PASS 모바일신분증과 국내선 탑승권을 결합해 패스 앱 내에서 QR코드를 생성하고, 비행기 탑승 과정에서 이를 제시해 인증하는 방식으로 사용하는 방식이다. 공항 수속, 신분 확인, 면세품 구매, 항공기 탑승까지 항공권을 제시해야 하는 모든 상황에서 기존 항공권과 동일한 효력을 갖는다.

이용을 원하는 고객은 각 통신사 패스 앱 메인화면의 ‘모바일신분증’ 메뉴에 접속한 뒤 주민등록증 또는 운전면허증을 등록하고 ‘스마트티켓 서비스’ 이용약관에 동의하면 된다.

통신 3사와 한국공항공사는 올해 안에 PASS 스마트항공권 제휴사에 아시아나항공을 추가하는 등 제휴 항공사를 계속 확대할 예정이다.

통신 3사는 “이번 제휴 항공사 확대를 통해 국내선 이용 여행객들이 PASS의 편리함을 경험하고 이를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에서 PASS 활용이 확대되기 바란다”며, “PASS 앱이 인증을 넘어 ‘일상생활 속 필수 앱’으로 자리잡을 수 있도록 활용처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