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티넷코리아 “시큐어 네트워킹 등 성장분야 주력…올해 20% 성장 목표”

103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포티넷 코리아는 6일 ‘2024년 국내 네트워크 보안 시장 전략’ 발표를 통해 공공과 지방 사업을 중심으로 올해 20% 성장하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포티넷 로고 [사진=포티넷]

포티넷은 지난해 △포티게이트 3200F △포티게이트 900G △포티게이트 90G △포티스위치 600 △포티스위치 2000 등 강력한 성능의 제품을 발표하면서 보안 패브릭 플랫폼을 강화했다.

위협 조사 및 교정을 가속화하는 생성형 AI 어시스턴트인 ‘포티넷 어드바이저’를 발표하며 보안 업계를 리드했다. 또한, KT, 구글 클라우드, 디지털 리얼티(Digital Realty) 등 국내외 선두 기업들과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올해 포티넷코리아는 △시큐어 네트워킹(Secure Networking) △SASE △보안운영(SecOps)을 3대 핵심 전략 솔루션으로 신규 시장 공략을 강화하고, 공공 시장 진입 및 MSSP 사업 모델 확대를 위한 정책을 마련할 방침이다.

주요 파트너사들과 ‘서비스로서의 보안(Security as a service)’ 모델을 개발해 통신사를 비롯한 국내 기업들에게 최적의 보안 방안을 제시하고, 산업별 주요 기업에 대한 커버리지를 강화,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이러한 전략을 통해 포티넷코리아는 전년대비 20% 매출 성장을 이루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포티넷코리아는 주요 고객사에 대한 서비스 및 기술 지원 조직을 강화하기 위해 전년 대비 인력투자를 25% 확대하고, 주요 파트너사들의 기술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투자와 함께, 공공과 지방 사업확대를 위한 신규파트너 개발 및 육성에 적극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조원균 포티넷코리아의 대표는 “올해 포티넷코리아는 SASE 시장 및 SOAR를 중심으로 하는 SecOps 시장을 적극 공략하여 포티넷만의 차별화된 기술력을 통해 국내 기업들의 안전한 비즈니스 환경을 책임질 것”이라면서 “내부적으로는 서비스 및 기술 지원 조직을 강화하고 파트너사 확대, 지방 조직 구축 등 산업별, 지역별 고객과의 접점을 넓히기 위한 다양한 정책들을 실행하여 보안 업계 리더로서의 경쟁력을 더욱 공고히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