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 美학회서 면역항암제 2종 비임상결과 공개

109

유한양행은 다음 달 5일부터 10일까지 미국 캘리포니아주에서 열리는 미국암학회(AACR 2024) 연례 학술대회에서 면역항암제 후보물질 ‘YH32367’과 ‘YH41723’의 비임상 결과를 발표한다고 6일 밝혔다.

YH32367은 유한양행이 에이비엘바이오와 공동 개발 중인 면역항암제 후보물질이다. 이 물질은 HER(사람상피세포증식인자수용체)2가 발현한 암세포와 T세포의 면역 활성 수용체인 4-1BB에 결합하는 이중항체다. 

HER2는 유방암, 위암 등의 고형암 세포표면에 주로 나타나는 생체지표(바이오마커)다. 이중항체는 두 개의 항원에 동시에 결합할 수 있도록 인공적으로 제작한 항체다.

두 개의 다른 팔을 가진 YH32367은 한쪽 팔로 암세포의 성장을 억제하고, 다른 쪽으로는 면역세포의 항암 효과를 강화하는 원리로 암을 치료한다. 현재 한국과 호주에서 임상 1상을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까지 최적용량 설정을 위한 환자모집을 마칠 계획이다.

YH41723은 유한양행이 이뮨온시아와 공동개발 중인 이중항체 기반의 면역항암제다. 암세포가 면역세포의 공격을 피하기 위해 만드는 면역관문 단백질 두 곳(PD-L1, TIGIT)에 결합해 이 기능을 억제한다. YH41723는 비임상시험에서 PD-L1와 TIGIT에 결합하는 단일항체 두 개를 함께 투여한 것보다 우수한 효능을 나타냈다. 유한양행은 오는 2025년 사람을 대상으로 한 YH41723의 임상시험을 진행할 계획이다.

유한양행은 “PD-L1과 TIGIT 단일항체의 병용 임상이 다양한 글로벌 제약사에서 진행되고 있는 상황으로 검증된 타깃에 대한 이중항체로서의 우수한 차별을 확보했다”며 “기존 면역관문억제제들의 낮은 치료 효과를 개선하는 한편 면역관문억제제에 반응하지 않는 환자에게 새로운 치료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