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바생 5명 중 1명, ‘잠수 탄 적 있다’

101

알바생 5명 중 1명이 퇴사 의사를 밝히지 않고 일을 그만둔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 이유는 사장님에 대한 불만 때문인 것으로 밝혀졌다.

아르바이트 플랫폼 알바몬은 남녀 알바생 1,840명을 대상으로 ‘적정 알바 퇴사 통보 기간’을 주제로 설문 조사를 실시했다.

알바몬은 ‘알바를 그만둘 경우 며칠 전에 사장님께 이야기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에 대해 질문했다. 47.7%의 알바생이 ‘최소 한달 전’에 이야기하는 것이 좋다고 답변했다. ‘최소 2주 전’은 36.9%, ‘최소 1주 전’은 13.7%로 나타났다.

반면 일부 알바생들은 사장님께 퇴사 계획을 말하지 않고 임의로 출근을 하지 않은 일명 ‘잠수’를 탄 경험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설문에 참여한 알바생들 중 20.4%가 ‘알바 중, 퇴사 의사를 밝히지 않고 임의로 일을 그만둔 경험이 있다’고 말한 것.

이들은 그 이유를 ‘사장님으로부터 받은 부당 대우 등에 대한 불만으로 퇴사를 결정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 외에도 ‘알바를 그만둔다고 말할 기회를 놓쳐서(25.6%)’, ‘일이 생각보다 너무 힘들어서(20.5%)’, ‘퇴사 의사를 밝힌 후 사장님 설득으로 그만두지 못한 경험이 있어서(20.0%)’, ‘다급한 개인사정이 있어서(18.1%)’ 등 다양한 사연을 전하기도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