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우디판 CES’ 폐막…’K-테크’로 사우디 홀린 네이버

188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사우디판 CES’로 불리는 글로벌 IT 전시회 ‘리프(LEAP) 2024’에 참여한 네이버가 누적 방문객 1만명 등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8일 밝혔다.

‘사우디판 CES’로 불리는 글로벌 IT 전시회 ‘리프(LEAP) 2024’에 참여한 네이버가 누적 방문객 1만명 등을 기록하며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8일 밝혔다.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지난 4일부터 7일(현지시간)까지 사우디에서 나흘 간 열린 ‘리프(LEAP) 2024’에서 2건의 업무협약(MOU) 체결 등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서 네이버는 구글·애플·메타·IBM 등 글로벌 기술 기업들과 나란히 주전시관인 빅테크관에서 ‘글로벌 기술 융합 기업(Global Tech Convergence Company)’이라는 콘셉트로 부스를 운영했다.

4일부터 7일(현지시간)까지 나흘 간 진행된 사우디아라비아 IT 전시회 ‘리프(LEAP) 2024’에서 운영한 네이버 부스 전경 [사진=네이버]

네이버는 이번 전시회에서 인공지능(AI)·클라우드·로보틱스·자율주행·디지털트윈 등 기술을 총망라해 선보였다. 네이버 관계자는 “한국에서 가장 많은 이용자가 선택한 검색 서비스라는 점, 전 세계에서 세 번째로 초거대 인공지능(AI)을 선보였다는 점에서 방문객들로부터 많은 관심을 받았다”며 “현장에서 즉석으로 이뤄진 상담도 800건 이상”이라고 설명했다.

5일(현지시간) 사우디아라비아 리야드에서 열린 ‘리프(LEAP) 2024’에서 네이버를 찾은 압둘라 알스와하 사우디아라비아 정보통신기술부 장관(오른쪽)이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왼쪽), 채선주 네이버 대외/ESG 정책 대표(가운데)의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네이버]

행사 이틀 째인 5일에는 압둘라 알스와하(Abdullah Alswaha) 사우디 통신정보기술부 장관과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이 네이버를 찾았다. 압둘라 알스와하 장관은 지난해 10월 네이버 제2사옥 ‘1784’를 방문한 바 있다. 부스를 둘러본 압둘라 알스와하 장관은 “네이버는 모든 기술을 다 가지고 있다”며 “좋은 기술들을 가지고 사우디에 와서 많은 사업 기회들이 생기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유원 네이버클라우드 대표는 “사우디는 물론, 다양한 국가를 공략할 수 있는 비즈니스를 선보이고 앞으로도 글로벌 시장 진출에 적극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