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약품, 비만치료제 후보물질 임상 1상 시험계획 제출

146

한미약품이 차세대 비만치료제 신약후보물질 ‘HM15275’의 국내 임상 1상 시험계획(IND)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제출했다고 8일 밝혔다. 약물의 안전성과 내약성 등을 평가하기 위한 시험으로 한미약품은 이달 중 미 식품의약국(FDA)에도 IND를 낼 계획이다.

HM15275은 한미약품이 중장기적으로 추진 중인 전주기 비만관리 ‘H.O.P 프로젝트’에 포함된 신약 후보물질이다. 글루카곤 유사 펩타이드(GLP-1), 위 억제 펩타이드(GIP), 글루카콘(CGC) 수용체에 동시에 작용하는 원리로 체중감소를 유도한다.

한미약품이 세 가지 수용체에 동시에 작용하도록 HM15275를 설계한 이유는 비만을 포함한 다양한 대사성 질환에서 치료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이다.

HM15275가 활성화하는 GLP-1은 포만감을 증가시키는 원리로 체중 감소를 유도한다. 또 인슐린 분비를 촉진시켜 혈당 조절을 돕는다. GIP는 GLP-1 작용제가 가진 메스꺼움, 구토 등 위장관 부작용을 완화하는 역할을 한다. 글루카곤은 에너지 소비와 포만감을 늘린다.

한미는 이 세 가지 약리작용을 적절히 조합하면 비만뿐만 아니라 제2형 당뇨병, 심혈관 질환 등에서 HM15275가 치료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HM15275는 앞서 비임상연구에서 근손실을 최소화하면서 수술요법에 버금가는 체중감량 효과를 나타냈다.

한미약품 관계자는 “HM15275에는 한미가 인크레틴(식욕을 억제하고 인슐린 분비를 촉진하는 호르몬) 분야에서 20년 이상 연구를 지속하면서 축적한 지식과 노하우들이 집약돼 있다”며 “기존 치료제의 한계를 극복하고 효과를 혁신적으로 높이는 차세대 비만 치료제 개발을 완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