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스원, AED 판매량 전년 대비 38%↑… 설치 의무화 확대 영향

75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에스원이 지난해 자사 심장자동충격기(AED) 판매량이 전년 대비 약 38% 늘었다고 11일 밝혔다. AED 의무 설치 대상이 ‘상시 근로자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 ‘관광지나 관광단지의 관리사무소와 안내시설’로 확대되면서다.

에스원의 AED 판매량이 전년 대비 38% 상승했다. [사진=에스원]

심정지가 발생했을 때 생존을 위한 골든 타임인 4분 이내에 심폐소생술(이하 CPR)과 AED를 동시에 사용하면 환자의 생존율은 80%까지 높아진다. 소방청에 따르면 2022년 2535명의 심정지 환자 가운데 AED를 사용해 심장 기능이 회복된 환자 수는 절반에 가까운 1215명(47.9%)에 달한다.

보통 AED를 사용하기 위해서는 심전도 분석에 이어 고전압 충전 과정을 거치는데 평균 20초 가량이 필요했다. 에스원 AED는 심전도 분석과 고전압 충전 과정을 동시에 진행하는 기술을 적용해 이 시간을 10초 이내로 단축, 골든 타임 확보를 돕는다.

AED는 위급상황 시에만 사용하기 때문에 초기 설치 후 방치될 가능성이 높다. 실제로 2020년 경기도 자체 조사결과 도내 설치된 AED 2132대 가운데 35.7%(763대)에서 배터리와 패드 유효기한이 지났거나 패드가 훼손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해 보건복지부 조사 결과에서는 전국 약 3천여대의 AED가 사용 연한인 10년을 초과한 채 운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나기도 했다.

에스원 AED는 이러한 문제를 미연에 방지하기 위한 온라인 모니터링 솔루션을 선보였다. 관리자가 현장에 가지 않고도 AED본체 및 부속품의 사용가능 여부, 사용연한, 현재위치 등을 전용 웹사이트와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실시간 모니터링 할 수 있다.

또한 AED본체 전원On/Off, 장비 이탈 여부와 같은 중요 이벤트 발생 시 SMS, 이메일, 앱 알림을 통해 관리자에게 실시간으로 전달해준다.

에스원은 2010년 대한심폐소생협회와 업무협약을 체결, 10여년간 일반인을 대상으로 CPR보급도 진행 중이다. 고객이 요청하면 AED 사용법과 함께 전문 강사의 CPR 방문 교육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에스원은 “보안업계 1위 기업으로서 AED 보급 확대를 통해 전국민이 안심하고 생활 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드는 데 앞장서겠다.”며 “고객과 교육 희망자를 대상으로 한 무상교육도 병행해 AED 사용률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계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