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T 셔틀 타고 세븐틴 콘서트 간다”

77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는 이달 말 열리는 남자 아이돌 그룹 세븐틴(SEVENTEEN) 앙코르 콘서트의 이동을 지원한다고 11일 밝혔다.

카카오 T 셔틀 서비스 예시 화면 [사진=카카오모빌리티]

셔틀은 오는 30~31일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에서 열리는 콘서트에 맞춰 운영된다. 예약 기반의 카카오 T 셔틀, 공연장과 근처 지하철역을 오가는 무료 순환 셔틀 2가지 형태로 제공된다.

카카오 T 셔틀은 각 지역별 거점 정류장에서 콘서트장까지 왕복 이동을 돕는다. 거점은 수도권 7곳(종합운동장역·시청역·합정역·사당역·노원역·미금역·영통역), 지방 4곳(대전·대구·광주·부산)이다.

오는 13일부터 카카오 T 앱에서 사전 예약이 가능하며 이용 요금은 노선별로 상이하다. 카카오 T 앱에서 여행탭으로 이동한 후 ‘콘서트 셔틀’ 아이콘을 클릭한 다음, 출발지에 따라 셔틀을 선택할 수 있다.

무료 순환 셔틀은 콘서트장 인근 검암역에서 콘서트장으로 이동하는 관객을 대상으로 제공된다. 이번 콘서트가 열리는 인천아시아드 주경기장 인근에는 검암역과 아시아드경기장역 등 지하철역 2곳이 있으나 도보로는 각각 약 50분, 20분씩 소요될 정도로 먼 거리에 위치해 있다.

이에 하이브는 카카오 T 버스 대절 서비스를 통해 검암역과 아시아드 주경기장 주차장 사이를 왕복하는 셔틀버스를 무료로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해당 무료 순환 셔틀은 콘서트 양일간 공연 일정에 따라 30일에는 10~18시, 21~23시, 31일에는 9~17시, 20~22시 사이에 30분 간격으로 운영된다.

안규진 카카오모빌리티 사업부문총괄 부사장은 “카카오모빌리티 서비스를 통해 자가용이나 대중교통으로 접근이 어려운 국내외 관람객들의 이동을 지원하고 이용자의 수요를 충족하는 이동 선택권을 확대 제공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