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정보통신, 지난해 매출 3925억…전년 比 20%↑

84

[아이뉴스24 박진영 기자] 쌍용정보통신은 지난해 연결 기준 매출액이 3925억 원을 달성했다고 11일 밝혔다.

쌍용정보통신 로고 [사진=쌍용정보통신]

이는 전년 대비 약 20% 성장한 수치로 공공·금융·교육·엔터프라이즈 등 전 사업 부문에서 고른 성장을 거둬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는 것이 회사 측 설명이다.

자회사인 클로센(구 LG히다찌) 합병에 따른 일시적인 비용 증가로 연결 영업이익은 전년보다 12억 원 감소한 84억 원이다. 개별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약 32% 증가한 117억 원으로, 올해 합병에 따른 시너지가 본격화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당기순이익은 전년도에 이어 흑자전환을 유지했다.

쌍용정보통신은 인공지능(AI), 클라우드 등 디지털 전환(DT) 사업의 성공적인 확대를 통해 높은 실적을 올렸다. IT 서비스 전문 기업의 40년 업력을 기반으로 고객 맞춤형 클라우드 시스템 구축 및 공급을 통해 대형 프로젝트 수주 확보에 연이어 성공했다.

일례로 재해복구시스템, 전사지원통합관리시스템 구축, 고용정보망 통합 사업 등 100억 원 이상 규모의 대형 프로젝트 수주와 더불어 인공지능산업융합사업단에서 진행하는 ‘AI통합지원 서비스 플랫폼’도 오픈하는 등 신규 사업도 순항 중이다.

신장호 쌍용정보통신 대표는 “빠르게 변화하는 디지털 시장에 적극 대응해 클라우드 등 신규 사업 비중을 늘린 것이 실적 성장에 크게 기여했다”며 “지난해에 이어 올해에도 고객의 요구에 부합하는 IT서비스를 제공하고, 그룹사의 시너지를 통해 성장을 극대화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