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HD현대 디지털전환 추진한다

68

클라우드 전환 및 AI 사업화 추진 협력 MOU

네이버클라우드 로고.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 로고. ⓒ네이버클라우드

네이버클라우드는 11일 HD현대와 세종특별자치시에 위치한 네이버 제2데이터센터‘각 세종’에서 클라우드 전환 및 인공지능(AI) 사업화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통해 ▲HD현대의 클라우드 전환 및 네이버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 활용 지원 ▲클라우드 사업을 위한 인프라 고도화 ▲HD현대마린솔루션의 해양 디지털 애플리케이션 사업 추진 등을 공동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우선 회사측은 HD현대가 내부적으로 보유한 2억 건 이상의 조선 분야 데이터베이스(DB)에 네이버의 초대규모 AI ‘하이퍼클로바X’를 적용해 생성형 AI 서비스를 구현한다. 또한 현재 HD현대가 자체적으로 구축⋅운영 중인 인프라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전환하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양사는 조선·해운 영역에서의 다양한 신사업 기회도 발굴할 계획으로, 이미 지난해 하반기부터 조선·해운 영역에 클라우드·AI 기술을 적용한 프로젝트를 진행해왔다. 그 결과 양사는 전세계 선박 운항 데이터를 수집해 선주에게 필요한 정보를 제공하는 해양 종합 데이터 플랫폼 ‘메타오션데이터 클라우드’를 네이버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으로 구축해 기술검증까지 완료했으며 올 상반기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이에 양사는‘메타오션데이터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를 활용해 HD현대마린솔루션의 차세대 ‘스마트십 솔루션(ISS)’과 탈탄소 솔루션 ‘오션와이즈’의 사업화도 함께 추진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선박 탄소집약도(CII) 관리부터 항해 중인 선박들의 운영·관리 전반을 클라우드 상에서 구현하고, 솔루션과 컨설팅까지 원스톱으로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HD현대마린솔루션의 선박 및 엔진 사후관리(A/S)관련 고객 문의 및 응대를 위한AI 챗봇 개발에도 네이버의 AI 기술을 활용해 보다 상세한 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최수연 네이버 대표는 “이번 협약을 통해 HD현대가 조선‧해양 분야에서 쌓은 지식 자산과 비즈니스 역량, 풍부한 경험에 네이버의 기술과 인프라를 융합해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을 창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