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가 없어도 된다…해외서 韓 디지털 서비스 이용 가능”

92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방송통신위원회(위원장 김홍일)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장관 이종호), 디지털플랫폼정부위원회(위원장 고진), 재외동포청(청장 이기철) 등 부처가 해외 체류 국민의 국내 디지털 서비스 접근성 제고에 뜻을 모았다.

방송통신위원회 로고. [사진=방통위위]

방통위는 동포청 등 부처와 ‘해외체류 국민의 국내 디지털 서비스 접근성‧편의성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1일 밝혔다.

2013년 공공아이핀 폐지 이후 해외 체류 국민들은 한국 휴대전화가 없는 경우 비대면 신원확인에 많은 불편을 겪었다. 이를 해소해 달라는 요구가 높았다는 게 방통위 측 설명이다.

그동안 동포청은 중점 추진과제 및 디지털플랫폼정부 실현 계획 국민드림 프로젝트 과제로 ‘재외국민 비대면 신원확인 체계’ 구축‧운영 사업을 수립하고, 사업 시행을 위해 유관 부처 및 기관들과의 실무협의를 지속 추진해왔다.

각 부처는 △해외 체류 국민의 비대면 신원확인 정책 수립‧시행과 비대면 신원확인 시스템 구축 및 운영(동포청) △전자여권 등을 포함한 비대면 신원확인 방법 마련(방통위) △해외 체류 국민에 대한 인증서 발급 및 이용 지원(과기정통부) △해외 체류 국민의 편리한 디지털 서비스 이용환경 조성 지원(디플정) 등에 상호 협력한다.

사업 주관 부서인 재외동포서비스지원센터 김연식 센터장은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계기로 국내 각종 디지털 서비스를 이용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한국 휴대전화가 없어 디지털 시대에 소외된 해외 체류 국민들의 불편이 해소됨과 동시에, 국내 디지털 서비스 이용 확대로 인한 국내 경기진작과 해외 체류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디지털 혁신이 일어날 것임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