넷마블 ‘칠대죄’, 글로벌 누적 매출 10억달러 돌파

82

[아이뉴스24 정진성 기자] 넷마블의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이하 칠대죄)’가 전세계 누적 매출 10억달러(약 1조3107억원)를 넘어섰다.

넷마블 ‘일곱 개의 대죄: 그랜드 크로스’ 국가별 매출 비중. [사진=센서타워]

12일 모바일데이터 분석업체 센서타워에 따르면 2019년 6월 4일부터 올해 2월 29일까지 ‘칠대죄’의 글로벌 양대 마켓 매출을 합산한 결과, 10억달러를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가별 매출 비중으로는 일본이 43.5%로 가장 컸으며, 미국(24.7%), 한국(7.5%), 프랑스(3.9%), 독일(2.9%) 등이 뒤를 이었다.

이를 통해 ‘칠대죄’는 지난 2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일본 만화 및 애니메이션 IP를 기반으로 한 모바일 게임 중 6번째로 높은 매출을 달성했다. 1위에는 ‘우마무스메 프리티더비(사이게임즈)’가 올라있으며, 2위부터 4위까지는 각각 반다이남코 엔터테인먼트가 서비스하는 ‘드래곤볼 Z 폭렬결전’, ‘드래곤볼 레전드’, ‘원피스 바운티 러쉬’가 자리하고 있다.

5위에는 텐센트가 중국 시장에서만 퍼블리싱하는 ‘화영닌자’가 올랐다.

센서타워 측은 “상위권에 있는 타 게임과는 달리 ‘칠대죄’는 넷마블이 기반을 둔 한국이 아닌 다른 국가에서 주로 수익을 창출하고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라며, “이는 글로벌 시장에서 어필할 수 있는 일본 만화 및 애니메이션 IP 기반의 모바일 게임을 개발하고 퍼블리싱할 수 있는 넷마블의 역량을 입증해준다”라고 평가했다.

한편, 넷마블은 지난 2년간 글로벌 모바일 게임 퍼블리셔 매출 순위에서 9위에 올랐다. 상위 10위권 중 유일한 한국 게임사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