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0년 전 궁중 혼례 장면, 기념우표로 나온다

70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본부장 조해근)는 180년 전 궁중의 혼례 장면을 생생하게 표현한 ‘헌종가례진하도 병풍’ 기념우표 45만 장을 오는 20일부터 판매한다고 12일 밝혔다.

헌종가례진하도 병풍 기념우표 이미지. [사진=우정사업본부]

헌종가례진하도 병풍은 조선 제24대 국왕인 헌종이 1884년 효정왕후와 혼인한 뒤 이를 축하하기 위해 거행된 진하례 모습을 그린 궁중행사도다. 비단 위에 그림을 그린 뒤 청록산수기법으로 색을 입혀 제작됐다.

병풍은 총8첩으로 이어져 있다. 각 첩의 크기는 가로 46.5㎝, 세로 112.5㎝다. 제1첩에는 예문관제학 조병구가 지어올린 반교문(백성에게 널리 반포하는 글)이 적혀있다. 제2첩부터 7첩까지는 신하들이 왕에게 축하를 올리는 장면이 그려졌다. 제8첩에는 정3품에서 정9품에 이르는 선전관청 관원들의 품계, 관직명, 생년, 과거급제년, 본관 등이 기록돼 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조선왕실의 문화가 지닌 위엄과 화려함을 정교한 색채화로 재현해 귀중한 역사적 자료료 평가받는 헌종가례진하도 병풍을 기념우표로 감상해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