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삼성 대학생 서포터즈 뭉쳤다…합동 마케팅 공모전

72

대학생 200명 모여 협업 발대식

우수 5개팀에 총 800만원 상금

우수 아이디어 사업 참여기회 제공

‘Y퓨처리스트’와 ‘갤럭시 대학생 서포터즈’ 대학생 200명이 협업을 위한 발대식을 진행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KT ‘Y퓨처리스트’와 ‘갤럭시 대학생 서포터즈’ 대학생 200명이 협업을 위한 발대식을 진행하고 기념 촬영을 하고 있는 모습. ⓒKT

KT는 12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에서 KT 마케팅 서포터즈 ‘Y퓨처리스트’와 삼성전자의 ‘갤럭시 대학생 서포터즈’의 공식 협업을 시작하는 발대식 행사를 진행했다고 13일 밝혔다.

Y퓨처리스트는 실무진과 함께 Y마케팅 및 콘텐츠 제작을 진행하는 KT그룹의 공식 대학생 마케팅 서포터즈 프로그램이며, ‘갤럭시 대학생 서포터즈’는 갤럭시 제품 체험과 컨텐츠 제작·홍보 등 삼성전자의 1020세대 소통을 담당하고 있다.

이번 협업은 통신 서비스와 디바이스의 새로운 마케팅 아이디어 발굴을 위해 양사 간 협의를 통해 탄생했다. 대학생 200명으로 구성된 양사 서포터즈는 총 33개 팀을 이뤄 약 3달 동안 합동 마케팅 공모전을 수행할 예정이다.

타 업종과의 제휴 아이디어부터 신규 상품 및 서비스 기획, 그리고 1020세대 대상 브랜드 홍보 방안 등 양사가 함께 선정한 다양한 갤럭시·통신상품 활성화 방안들에 대해 20대 관점으로 신선한 아이디어들을 제안하게 된다.

각 팀에는 KT와 삼성전자 실무진들이 멘토로 참여해 매주 1회 멘토링을 진행해 도움을 줄 예정이다. 예선을 거쳐 총 5개 우수팀을 선정해 양사 임원을 대상으로 최종 발표를 거치게 된다.

우수 5개 팀에게는 총 800만원 규모의 상금을 수여하고, 1등 팀에게는 최신 갤럭시 디바이스도 추가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검토를 거친 우수 아이디어는 학생들이 직접 사업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도 제공한다. 이외에 양사 서포터즈는 ESG플로깅 활동이나, 콘텐츠 제작 등의 활동들도 함께 진행할 예정이다.

이현석 KT 커스터머(Customer)부문장은 “‘22년 전통을 가진 KT Y퓨처리스트와 삼성전자의 갤럭시 대학생 서포터즈가 함께 만나 새로운 도전을 시작했다”며 “대학생들의 창의적인 아이디어를 지원하여 그들의 재능이 더욱 밝게 빛날 수 있도록 서포트 하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