빗썸 농협계좌, 한도 풀기 쉬워진다

277

빗썸과 연결된 실명계좌를 제공하는 농협은행이 한도 해제 요건을 완화하는 등 코인 투자자들의 신규 진입 문턱을 낮췄다. 투자자를 고위험고객으로 낙인 찍는 등 가상자산을 터부시하던 은행들이 단계적으로 문호를 개방하며 전향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13일 금융권에 따르면 농협은 지난달 ‘가상통화 계좌개설 관련 유의사항’ 공문을 영업점에 하달했다.

먼저 가상자산 거래실적이 확인될 경우 한도계좌 해제가 가능하도록 했다. 가상자산 거래 목적으로 신규계좌를 열 때 한도계좌로 개설하되, 일정액 이상 거래시에는 한도계좌를 풀 수 있다.

공과금 납부나 급여 이체로 거래 실적이 확인되면 한도를 해제해 주는 것처럼 가상자산 거래도 거래 실적으로 인정한 것이다.

또 각종 서류없이 계좌 개설이 가능해졌다. 농협은행은 고객이 가상자산 거래 목적만으로 계좌 개설 요청시 거절하지 말고 검토하라고 지침을 내렸다. 고객 신분이 확실하고 의심스럽지 않으면 ‘금융거래목적확인서’ 등 증빙자료 없이 계좌개설이 가능하다. 다만 가상자산 거래 외 추가 목적이 있으면 증빙자료를 징구할 수 있다.

계좌 개설 조건으로 신용카드 발급, 자동이체 3건이상 등록 등을 내걸지도 못하게 했다. 이전에는 은행 지점에서 계좌를 만들거나 한도 해제시 카드나 펀드 가입을 유도하는 경우가 있어 고객들의 불만이 컸다.

금융권 관계자는 “코인 시장 활황으로 투자자가 대거 유입될 것으로 예상되면서 가상자산거래소와 연결된 은행들이 가상자산 투자용 신규계좌에 대한 문턱을 낮추고 있다”며 “규제를 지키는 범위 내에서 은행들의 이러한 움직임은 확대될 것”이라고 말했다.

“비대면 개설 복잡하고 UI 불편” 불만 여전

농협의 입장 변화로 빗썸 계좌 개설과 한도 해제 문턱이 대폭 낮아졌지만, 업비트와 연결된 케이뱅크 등에 비하면 여전히 불편하다는 목소리도 있다.

대표적으로 농협 실명계좌 이용자들이 혼란을 겪는 게 농협은행과 지역농협의 구별이다. 빗썸과 연결된 곳은 농협은행인데, 지역농협에 계좌를 열고 빗썸 거래가 안돼 다시 농협은행에 가면 20영업일 내 계좌 추가 발급이 불가해 불편을 겪고 있다. 일부 지점에서는 지침과 달리 지금도 한도 해제를 까다롭게 한다는 불만도 여전하다.

또 비대면 계좌 개설시 농협 앱이 ‘NH스마트뱅킹’, ‘NH올원뱅크’, ‘NH콬뱅크’ 등 여러 개라 혼란스럽고 케이뱅크 등 인터넷은행에 비해 사용자환경(UI·UX)이 불편하다는 지적도 있다.

한 빗썸 이용자는 “업비트에 연결된 케이뱅크에 비하면 모든 면에서 농협이 불편하다”며 “얼마 전에 투자금을 늘리려 농협 지점에 갔는데 카드 발급을 권유하는 등 한도 푸는 조건이 굉장히 까다롭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