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카, 법인차량 관리하는 솔루션 출시

89
쏘카가 사물형인터넷(IoT) 기반 기업 간 거래(B2B) 법인 차량 관리 솔루션 ‘쏘카FMS’를 출시했다./그래픽=비즈워치

쏘카가 법인 차량을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을 내놨다.

쏘카는 법인 소유 차량을 사물형 인터넷(IoT) 클라우드 기반 기업간 거래(B2B) 카셰어링 솔루션 ‘쏘카FMS(차량 관리·관제 시스템)’를 선보였다고 13일 밝혔다.

쏘카FMS는 법인 소유, 장기 렌트로 운영 중인 차량을 스마트폰으로 예약하고 이용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차량에 설치된 전용 단말기를 통해 실시간으로 차량 상태, 위치, 운전 습관, 외부 환경(블랙박스) 등이 관제 시스템으로 전송된다.

쏘카FMS를 통해 쏘카의 하드웨어(차량관제단말기 등)가 설치된 법인 차량을 열쇠 없이도 스마트폰의 쏘카 앱으로 예약하고 이용할 수 있다. 법인 차량에 IoT 클라우드 기반 FMS를 적용해 예약, 이용, 취소 등이 쏘카 앱과 전용 페이지를 통해 이뤄진다. 또 법인 차량 부정사용, 부정 주유 감지 등도 관리할 수 있다.

쏘카는 국토교통부 추산 344만대에 이르는 법인 명의 차량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방안과 기술을 지속적으로 선보일 예정이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앞으로 쏘카FMS를 통해 B2B 카셰어링 솔루션을 도입한 기업은 변동비를 획기적으로 줄여 영업이익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며 “약 13년간 비대면으로 카셰어링 차량 2만대 이상을 비대면으로 동시 운영해 온 기술력과 안정성, 노하우 등을 바탕으로 법인 차량 관리 시장을 빠르게 선점해 기업형 미래 모빌리티 환경 구축에 힘을 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