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틱톡 금지법’ 통과에…中 “완전한 강도 논리”

77

[아이뉴스24 김다운 기자] ‘틱톡 금지법’이 미국 하원을 통과하자 중국 정부가 “남의 좋은 물건을 자기 것으로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며 “강도 같은 논리”라고 비판했다.

틱톡 [사진=AP/뉴시스]

왕원빈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4일 정례브리핑에서 “미 하원을 통과한 법안은 미국을 공정경쟁의 원칙과 국제 경제·무역 규칙의 정반대편에 서게 만들었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국가안보라는 이유로 다른 나라의 우수한 기업을 임의로 탄압할 수 있다면 공정과 정의는 조금도 없는 것”이라며 “남의 좋은 물건을 보고 법적 근거를 만들어 어떻게든 자기 것으로 만들려고 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완전히 강도 논리”라고 비난했다.

왕 대변인은 또 “미국이 말하는 소위 규칙과 질서가 세계를 위한 것인지 아니면 미국 자신만을 위한 것인지는 이번 틱톡 사건이 온 세계에 더욱 명확하게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미 하원은 지난 13일(현지시각) 미국 내에서 틱톡 다운로드를 금지하는 내용의 법안 표결을 찬성 352표 대 반대 62표로 통과시켰다.

해당 법안은 틱톡 모회사인 중국 IT 기업 바이트댄스가 6개월 내 틱톡이 중국을 포함한 외국 적대 세력 지배하에 있지 않다는 걸 보장하기 위한 지분 매각을 준비하도록 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바이트댄스는 틱톡과 어떤 관계도 유지할 수 없으며, 사용자 관심사에 맞는 콘텐츠를 전송하는 알고리즘에 대한 통제권도 가질 수 없다.

이를 이행하지 않으면 미국 내 앱스토어에서 다운로드가 제한된다.

중국 정부가 정보법을 이용해 바이트댄스에 미국 사용자들의 정보를 넘기도록 강요할 수 있는 만큼, 국가안보에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취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