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외국인 기사댓글 비율 알려준다

59

뉴스혁신포럼 권고사항 반영

정정보도 청구 접근성 강화…서면→온라인

선거법 위반 댓글 즉시 삭제…답글 1개당 10개 제한

네이버뉴스 정정보도 청구 이미지. ⓒ네이버 네이버뉴스 정정보도 청구 이미지. ⓒ네이버

제22대 총선을 앞두고 여론 조작에 대한 우려가 고조되는 가운데 네이버가 외국인의 기사 댓글 비율을 공개하기로 했다.

네이버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댓글 정책 개편안을 15일 발표했다. 이 개편안은 네이버 뉴스 서비스의 공공성 개선을 위해 올 초 출범한 뉴스혁신포럼의 권고에 따라 마련됐다.

뉴스 정정보도 및 반론보도와 추후보도 청구 페이지의 접근성도 강화했다. 기존에 서면, 등기우편으로 접수해야 했던 절차를 온라인으로 간편하게 진행할 수 있도록 개선했다. 또 PC·모바일 배너 및 별도의 페이지를 신설해 이용자에게 정정보도 등의 청구 기능을 적극 알릴 계획이다.

아울러 정정보도 청구된 기사를 이용자들이 쉽게 식별할 수 있도록 했다. 정정보도 등의 청구 시 기존 네이버뉴스 본문 상단에 정정보도 등의 청구가 있음을 알리는 표시를 하는 이외에, 뉴스 검색 결과에도 ‘정정보도 청구 중’ 문구 등을 노출한다. 아울러 네이버는 접수된 정정보도 청구 등을 기사 제공 언론사에 전달할 때 해당 기사의 댓글을 일시적으로 닫는 것에 대해 적극적으로 요청하기로 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확인한 선거법 위반 확인 댓글은 즉시 삭제를 진행한다. 경고 후 반복 적발 작성자에게는 댓글 작성을 제한할 계획이다. 또한 특정 기사에 답글을 과도하게 다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한 기사에 달 수 있는 답글 개수도 1인당 10개로 제한된다. 일정 개수 이상의 댓글이 달린 기사에 대해 누적 조회수 대비 댓글 수 비율에 따른 활성 참여도 정보를 제공한다.

김수향 네이버 책임리더는 “네이버는 정정보도 청구 등의 접근성, 편의성을 높여 이용자의 권리 침해를 막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클린한 댓글 소통 문화를 위해 다양한 의견을 청취하며 서비스를 고도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뉴스혁신포럼은 네이버 뉴스서비스의 투명성, 공정성을 높일 수 있는 개선방안을 도출하기 위해 외부 전문가 7인으로 구성된 독립기구다. ‘제22대 국회의원 선거 특별 페이지’의 지역 언론사 뉴스를 통해 각 지역 유권자에게 맞춤형 정보를 제공할 수 있도록 권고했으며, 활동 잠정 중단 상태인 뉴스제휴평가위원회의 재개를 위한 준비위원회 발족에 관한 안건을 비롯한 네이버 뉴스의 후속 개선 방안을 내달부터 논의할 예정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