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겜별사] 이번에는 퍼즐까지 도전…’쿠키런: 마녀의 성’

31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겜별사’는 하루에도 수없이 많은 게임들이 쏟아져 무엇을 플레이해야 할지 모를 게이머들을 위한 게임 리뷰 코너입니다. 새로 출시됐거나 추천할 가치가 있는 게임들을 가감 없이 감별해 전해드리겠습니다. [편집자]

‘쿠키런: 마녀의 성’. [사진=데브시스터즈]

[아이뉴스24 문영수 기자] 데브시스터즈의 신작 ‘쿠키런: 마녀의 성’이 서비스를 시작했다. 장르는 퍼즐이다. 횡스크롤 러닝 게임으로 출발해 다양한 장르로 영역을 확장한 쿠키런 IP가 이번에는 퍼즐 게임 시장에 도전장을 내민 것이다.

직접 플레이해 본 쿠키런: 마녀의 성은 단순히 퍼즐의 재미만을 담은 건 아니었다. 앞서 출시해 국내외 시장에서 흥행에 성공한 ‘쿠키런: 킹덤’과 같이 쿠키 수집과 육성, 마녀의 성 곳곳을 꾸미는 데코 요소 등 여러 가지 재미 요소를 담은 복합장르 게임에 가까웠다는 인상이다.

특히 ‘쿠키런 오리진’이라고 불러도 손색이 없을 만큼 주인공 ‘용감한 쿠키’의 탄생과 탈출 과정을 소재로 했다는 점도 오랜 쿠키런의 팬이라면 흥미를 돋울 요소다. 역대 쿠키런 시리즈에서는 ‘용감한 쿠키가 마녀의 성을 탈출해 달린다’는 한 줄 문장으로 배경 설명을 끝냈지만 쿠키런: 마녀의 성은 바로 그 대목을 심층적으로 파고들었다는 의미다.

이 게임에서는 마녀에 의해 용감한 쿠키가 만들어지고 왜 마녀의 성 탈출을 감행하려 하는지, 탈출하기까지 어떤 과정을 거쳤는지 상세히 보여준다. 여타 스토리 기반 퍼즐 게임이 그렇듯 쿠키런: 마녀의 성 역시 주어진 퍼즐 스테이지를 클리어하며 얻은 재화를 활용해 스토리를 해금하며 용감한 쿠키의 탈출 여정을 따라가게 된다. 그 과정에서 새로운 동료를 만나고 성 곳곳에 숨어 있는 여러 요소들과 상호작용하는 과정들이 흥미롭게 전개된다.

개발진은 이러한 스토리 몰입감을 높이기 위해 고품질 컷신과 유명 성우진을 활용한 더빙을 적극 활용한 모습이다. 마치 한편의 애니메이션을 보듯 용감한 쿠키의 여정을 감상할 수 있으며 초반 스토리 또한 설득력 있게 전개되는 편이다.

실질적 게임 요소인 퍼즐 스테이지도 나름 차별화를 꾀했다. 쿠키런: 마녀의 성은 흔히 볼 수 있는 매치3가 아닌, 2개 이상 같은 블록을 터뜨리는 탭 투 블라스트 방식을 택했다. 때문에 한층 속도감 있고 화면 가득 펑펑 터지는 퍼즐들을 볼 수 있다.

특히 쿠키들은 저마다 다른 특수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이를 통해 스테이지 극복에 활용할 수 있다. 가령 ‘뱀파이어 맛 쿠키’는 십자가 모양의 블록 5칸을 제거할 수 있는 ‘최후의 한 모금’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특정 범위의 블록을 일거에 제거할 수 있다.

용감한 쿠키가 지나며 해금한 마녀의 성 곳곳을 직접 꾸밀 수 있다는 점도 재미 요소다. 쿠키런 킹덤 역시 나만의 왕국을 꾸미는 요소로 호평받았는데, 쿠키런: 마녀의 성 역시 이러한 데코 요소를 적극 활용한 것으로 보인다. 아기자기한 재미를 선호하는 엄지족을 겨냥한 콘텐츠라고 할 수 있다.

이처럼 쿠키런: 마녀의 성은 퍼즐 장르의 재미에 충실하면서도 쿠키런 IP의 특색을 잘 버무렸다는 인상이다. 쿠키런 시리즈를 빠짐없이 즐긴 팬은 물론 간단한 퍼즐 게임을 선호하는 엄지족도 내려받아 플레이해 볼 만한 신작이다. 개인적으로 수집 RPG, 퍼즐까지 진출한 쿠키런 IP가 나중에 또 어떤 장르에 도전할지 지켜보는 것도 흥미로울 듯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