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중저가폰 ‘갤럭시 A15 LTE’ 국내 출시…31만9000원

22

5000만 화소 카메라 탑재…삼성페이 지원

오는 18일 국내 출시되는 '갤럭시 A15 LTE'를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오는 18일 국내 출시되는 ‘갤럭시 A15 LTE’를 소개하는 모습. ⓒ삼성전자

삼성전자는 소비자들의 스마트폰 선택권 확대를 위해 해 보급형 스마트폰 ‘갤럭시 A15 LTE’를 오는 18일 국내 출시한다고 17일 밝혔다.

163.9mm(6.5형) 대화면의 갤럭시 A15 LTE는 최대 90헤르츠(Hz) 화면 주사율을 지원하고, ‘비전 부스터’ 기능을 통해 야외에서도 선명한 화면을 제공한다. 또한 블루라이트를 줄여주는 ‘편안하게 보기 기능’으로 눈의 피로를 최소화 해준다.

특히 갤럭시 A15 LTE는 삼성페이를 지원해 온·오프라인 간편결제 뿐만 아니라 ▲전자증명서 ▲항공권 ▲영화 티켓 ▲멤버십 등 편리한 서비스를 지원한다. 또한, 삼성 녹스로 사용자의 데이터를 안전하게 보호해준다.

갤럭시 A15 LTE는 5000만 화소의 광각 카메라를 비롯해 500만 화소의 초광각 카메라, 200만 화소의 접사 카메라 등 총 3개의 후면카메라를 탑재해 다양한 상황에서 최적의 촬영이 가능하다. 전면에는 1300만 화소 카메라를 적용해 셀피 촬영에도 유용하다.

오는 18일 국내 출시되는 '갤럭시 A15 LTE' 제품 사진. ⓒ삼성전자 오는 18일 국내 출시되는 ‘갤럭시 A15 LTE’ 제품 사진. ⓒ삼성전자

이 밖에도 5000밀리암페어시(mA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했으며, 25와트(W)의 유선 충전을 지원한다. 최대 1테라바이트(TB)의 마이크로 SD 카드를 추가할 수 있다.

갤럭시 A15 LTE는 블루 블랙, 라이트 블루, 옐로우의 3가지 색상으로 출시되며, 가격은 31만 9000원이다. 국내 이동통신 3사와 자급제 모델로 모두 출시된다.

임성택 삼성전자 한국총괄 부사장은 “‘갤럭시 A15 LTE’는 어디서나 콘텐츠를 감상하고, 사진 촬영을 즐기는 고객들에게 스마트한 선택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라이프스타일에 최적화된 제품을 선보이며 고객들의 선택 폭을 확대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