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TA, 중소기업 2곳 사이버보안 표준화 이끌어

18

[아이뉴스24 안세준 기자] 한국정보통신기술협회(회장 손승현, TTA)는 2월20일부터 3월1일까지 스위스 제네바에서 개최된 ITU-T SG17에서 TTA 표준 자문을 통해 국내 중소기업이 1건의 국제표준 제정과 2건의 신규 표준과제 채택 성과를 달성했다고 18일 밝혔다.

ICT 표준자문서비스 이미. [사진=TTA]

성과를 달성한 기업은 이스톰과 나무소프트다. 이들은 2020년부터 TTA의 ‘ICT 표준자문서비스’를 통해 사이버보안 분야에서 국내 및 국제 표준 성과를 토대로 글로벌 시장 진출에 도전하고 있다.

이스톰의 경우 모바일 단말기를 이용해 서비스 이용자와 서버 간 비밀번호 입력 없이 접속할 수 있는 상호인증 기술이 국제표준으로 승인됐다. 관련 기술이 적용된 서비스가 현재 온라인과 앱스토어를 통해 무료로 제공되고 있다.

나무소프트는 악성코드 공격으로부터 네트워크 스토리지 보호를 위한 보안 프레임워크를 신규 표준과제로 제안해 채택됐다. 실수로 인해 발생하거나 우회 공격의 악성코드로부터 파일 서버의 데이터를 보호하는 기술로, 별도의 소프트웨어 설치 없이 기존 네트워크 파일 서버를 계속 사용할 수 있다.

TTA는 국내 기업의 ICT 표준화 활동 저변 확대 및 국제표준화 주도력을 강화하기 위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방송표준개발지원사업을 통해 2001년부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ICT 표준자문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손승현 TTA 회장은 “국내 중소기업의 R&D 결과물이 국제표준으로 연계되었을 뿐만 아니라, 국가전략기술 분야(사이버보안)의 성과라는 측면에서 ICT 산업 전반에 걸쳐 표준화에 대한 인식 제고를 위한 레퍼런스가 될 것”이라며 “우리 기업이 표준을 기반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강화할 수 있도록 ICT 표준 자문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