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김범수가 데려왔는데…반년만에 해고 통보

33

김정호 카카오 CA협의체 경영지원총괄(사진)이 반년만에 회사를 떠나게 됐다. 김 전 총괄은 카카오뿐만 아니라 김범수 창업자의 개인 재단인 ‘브라이언임팩트’ 이사장 자리에서도 물러났다. 김 창업자가 직접 쇄신을 위해 영입한 김 전 총괄이 사임하고 ‘회전문 인사’ 논란이 이어지면서 카카오의 쇄신 의지에 대한 의구심을 표하는 목소리가 나온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카카오 그룹 상임윤리위원회는 지난 15일 김 전 총괄을 해고한다는 내용의 공지를 게재했다. 공지에 따르면 카카오와 외부 법무법인은 진상조사 결과 김 전 총괄이 폭로한 내부 문제 대부분이 사실이 아니라고 판단했다. 윤리위는 직장 내 괴롭힘, 허위 사실을 기반으로 한 명예훼손 등을 이유로 김 전 총괄에 대한 징계를 해고로 의결했다.

김 전 총괄은 네이버의 공동창업자로 올해 1월까지 사회적기업 ‘베어베터’의 대표를 맡았다. 김 창업자가 지난해 카카오의 조직 쇄신을 약속한 후 지난해 9월 직접 영입한 인물로 알려져 있다. 김 창업자가 재산의 반을 사회에 환원하겠다고 밝힌 후 출범한 공익재단인 브라이언임팩트의 이사장이기도 하다.

문제가 발생한 것은 영입한지 2개월만에 김 전 총괄의 ‘욕설 논란’이 제기되면서부터다. 그는 사내 회의에서 골프 회원권, 제주 ESG센터 공사업체 선정을 비롯한 난맥상을 제기하는 과정에서 임직원에게 욕설을 퍼부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김 전 총괄은 자신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임직원의 업무관행을 지적하는 중 욕설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번 결정에 따라 준법과신뢰위원회 사내위원 자리도 공석으로 남게 됐다. 김 전 총괄은 준신위 내부위원을 맡았지만 한 번도 회의에 참석한 바 없다. 김 전 총괄 스스로 SNS를 통해 내부사정을 불특정 다수에게 공개했다며 ‘셀프 징계’를 요청한 후 모든 업무에서 자진 배제됐기 때문이다. 준신위 관계자는 “아직 (후임을)논의한 것은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총괄은 카카오의 해고 결정을 수용하면서 재단법인 브라이언임팩트의 이사장과 등기이사직에서도 물러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재단 관계자는 “후임 이사장은 인선 과정 중이며, 이사내부 승격과 외부 영입 모두 가능성을 열어두고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김 전 총괄은 공동대표를 맡고 있던 사회적기업 ‘베어베터’에서도 지난해 1월 사임했다. 김 전 총괄은 이와 관련해 “노코멘트하겠다”며 답변을 피했다.

지난해 잇따른 경영진의 도덕적 해이 논란으로 위기에 처한 카카오는 대대적인 조직 재정비에 나섰다. 경영쇄신위원장을 맡은 김 창업자는 “회사 이름까지도 바꿀 수 있다”면서 전면적인 쇄신을 예고했다. 그러나 김 창업자가 직접 쇄신 의지를 맡긴 김 전 총괄의 내부 폭로로 시작부터 진통을 겪었다. 진상조사 결과 김 전 총괄의 주장은 사실이 아닌 것으로 정리됐지만 부실한 내부통제 시스템은 최근까지도 연일 도마에 올랐다. 

정신아 정 대표 내정자를 중심으로 한 조직 개편도 ‘회전문 인사’라는 비판을 받고 있다. 카카오는 최근 정규돈 카카오뱅크 전 최고기술책임자(CTO)를 본사 신임 CTO로 내정했는데, 정 전 CTO는 2021년 8월 카카오뱅크 상장 직후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행사했다는 논란에서 자유롭지 못하다. 또한 카카오모빌리티는 분식회계 논란으로 금융당국으로부터 해임 권고를 받은 류긍선 대표, 카카오페이는 먹튀 사태 당사자 중 한 명인 신원근 대표의 연임을 추진해 비판을 받고 있다.

준신위는 최근 경영진 선임 논란과 관련해 카카오에 “평판 리스크를 마련하라”고 권고한 상황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