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에서 쏘카 ‘모두의주차장’ 찾고 주차권 구매한다…서비스 연동

29

[아이뉴스24 정유림 기자] 카셰어링(차량 공유) 기업 쏘카의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은 제휴 주차장 검색·주차권 구매 서비스를 네이버와 연동한다고 19일 밝혔다.

카셰어링(차량 공유) 기업 쏘카의 온라인 주차 플랫폼 모두의주차장은 제휴 주차장 검색·주차권 구매 서비스를 네이버와 연동한다고 19일 밝혔다. [사진=쏘카]

외부 채널을 통해 모두의주차장 제휴 주차장 주차권 구매 서비스를 연동하는 첫 사례로, 쏘카 측은 이를 통해 이용자의 편의성이 개선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앞으로 이용자는 모두의주차장 앱이 없거나 별도의 회원 가입 절차를 밟지 않아도 네이버에서 이용 가능 주차장 검색과 모두의주차장 주차권을 구매할 수 있다.

네이버 지도 내 ‘주차장’ 버튼을 통해 현재 위치∙목적지 주변에 있는 제휴 주차장을 탐색할 수 있다. 전국에 위치한 모두의주차장 제휴 주차장에서 사용 가능한 시간권·야간권·심야권·당일권·연박권 등의 주차권을 선택해 구매할 수 있다.

주차장 정보와 주차권 구매를 원하는 이용자는 네이버와 네이버 지도에서 목적지를 검색하고 목적지 주변의 예약 가능한 주차권을 선택하면 된다. 구매 시 차량 번호 입력과 입차 예정 시간 등을 선택하면 주차장 이용 시 별도의 결제 없이 입출차가 가능하다. 네이버페이 결제 시 금액의 1%가 포인트로 기본 적립되며 네이버플러스 멤버십 가입자는 최대 4%가 추가 적립된다.

박재욱 쏘카 대표는 “이번 연동은 지난해 7월 쏘카와 네이버가 맺은 업무 협약의 일환”이라며 “앞으로도 인공지능(AI)과 기술, 모빌리티 데이터 등을 기반으로 이용자에게 더 편리한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