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월 출범 준비, 박차 가한다”…정부, 우주항공청 임시청사 임대차 계약 체결

19

이창윤 과기정통부 1차관, 입주 준비 상황 점검

사천시장·경남도청·경제부지사와 협력방안 논의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입구에 세워진 우주발사체 누리호 모형. ⓒ연합뉴스 경남 창원시 의창구 경남도청 입구에 세워진 우주발사체 누리호 모형. ⓒ연합뉴스

오는 5월 우주항공청 출범을 앞두고 정부가 임시청사 건물을 최종 선정, 임대차 계약을 체결했다.

이창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제1차관은 19일 우주항공청 경남 사천 임시청사를 방문해 입주 준비 상황을 점검했다. 또 사천시장과 경남도청 경제부지사 등 관계자를 만나 협력방안을 논의했다.

정부는 우주항공청이 업무 공간으로 사용할 임시청사에 경남 사천시 사남면 사천 제2일반산업단지 소재 아론비행선박산업 건물을 최종 선정했다. 나아가 건물에 입주할 임대차 계약도 체결했다.

이날 과기정통부는 임시청사 건물 리모델링은 현재 설계 중이며, 다음 달 초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시작해 우주항공청 개청 전까지 사무환경을 조성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경남도청은 우주항공청 개청 대비 경상남도에서 추진 중인 교통과 인프라(병원, 컨벤션센터 건립) 개선 내용 등을 발표했다. 아울러 사천시청은 우주항공청 이주 직원들을 위한 지원시책을 설명했다.

이창윤 1차관은 “우주항공청은 우리나라 미래를 좌우할 핵심기술인 우주항공 전담 기관으로 우주항공분야의 정책과 연구개발, 산업육성 등을 총괄한다”며 “우주항공청이 오는 5월 27일 성공적으로 출범할 수 있도록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서로 협력해 개청 준비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당부했다.

+1
0
+1
0
+1
0
+1
0
+1
0